[줌인]한화 김재영, 결국 넘지못한 좌타자의 벽

    기사입력 2017-08-13 21:03:06 | 최종수정 2017-08-13 21:07:30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2017 KBO 리그 경기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한화 투수 김재영이 넥센 박정음의 투수 앞 땅볼 타구를 잡아내지 못하고 있다.
    고척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8.13/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2017 KBO 리그 경기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말 한화 김재영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고척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8.13/
    한화 이글스 선발 김재영이 또다시 좌타자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재영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4⅔이닝 동안 7안타 1볼넷 2사구 3탈삼진 5실점(1자책)으로 시즌 6패째(2승)를 안았다. 팀은 1대9로 완패했다.

    사이드암 김재영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전날까지 우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2할5푼9리로 나쁘지 않지만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무려 4할1푼8리에 이른다. 넥센 벤치가 이를 모를 리 없다.

    넥센은 선발라인업 9명 중 무려 7명의 좌타자를 전진배치했다. 1번 이정후-2번 고종욱-3번 서건창-5번 채태인-7번 김웅빈-8번 박정음-9번 주효상까지. 4번 김하성과 6번 김민성만 우타자.

    경기전 오더지를 받아본 이상군 한화 감독대행은 "김재영 스스로 이겨내야한다. 역시 좌타자 상대에는 체인지업 등 떨어지는 구종이 필요하다. 김재영은 직구와 포크볼에 의존하는데 구종 추가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중요 순간에 포크볼이 제구가 안돼 결정적인 사구를 내주는 것도 지적했다.

    결국 김재영은 좌타자에 당했다. 1회 고종욱과 서건창에게 연속안타를 얻어맞고 이후 선취점을 내줬다. 승부처였던 5회말에는 채태인에게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맞았다. 5회까지 넥센의 5득점은 전부 좌타자가 홈을 밟은 결과였다. 김재영을 상대로한 노림수가 통했음을 입증했다.

    김재영은 A급 사이드암 투수들이 구사하고 있는 체인지업을 던지지 않는다. 올시즌 초반 잠시 커브를 장착했지만 결정구를 쓰기에는 아쉬움이 있었다. 중요순간이 되면 예외없이 포크볼 카드를 꺼내든다. 사이드암의 팔스윙 궤도에선 포크볼의 떨어지는 각이 커지기 힘들다. 김재영도 이를 알지만 구종 추가가 말처럼 쉽지 않다.

    이날 김재영은 101개의 볼을 던졌는데 직구가 65개(최고 144km), 포크볼 33개(최고 129km), 커브는 2개(최고 120km)였다. 한화 벤치는 김재영에게 꾸준히 기회를 부여하고 있지만 김재영은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는 모습이다.
    고척=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