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승 실패' 류현진의 108구, 아쉬움과 희망 공존

    기사입력 2017-08-13 13:10:51 | 최종수정 2017-08-13 16:17:41

    ⓒAFPBBNews = News1
    투구수에 발목이 묶였지만, 그래도 더 큰 희망을 봤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시즌 5승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7안타(1홈런)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하고 물러났다.

    초반부터 투구수가 많았던 류현진은 5회까지 소화하고,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교체됐다. 5이닝 동안 총 108구를 던졌다. 다저스가 재역전승을 거두며 류현진은 패전을 면했고, 최근 8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류현진은 체인지업, 커브와 커터 등 올 시즌 재미를 보고 있는 구종의 제구가 약간씩 빠지면서 투구수가 늘어났다. 풀카운트 승부만 6차례나 됐다.

    매 이닝 출루를 허용하다보니 투구수가 불어날 수밖에 없었다. 1회초 2사 2루, 2회초 무사 1,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넘겼으나, 위기가 계속됐다. 3회초 2사 후 2연속 2루타로 첫 실점했고, 동시에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이 '17'에서 멈췄다.

    투구수가 80개에 육박하면서 힘이 떨어졌다. 1-1 동점이던 4회초 선두타자 얀게르비스 솔라르테에게 볼넷을 내준 류현진은 코리 스팬젠버그의 안타 이후 오스틴 헤지스의 내야 땅볼로 1사 2,3루에 몰렸고, 이날 선발 투수인 줄리스 샤신에게 역전 적시타를 맞았다.

    5회초에는 2사 후 윌 마이어스에게 우월 1점 홈런을 내줬다. 1-2에서 1-3이 되는 홈런이었다. 실투는 아니었다. 우타자 바깥쪽으로 포심 패스트볼을 잘 던졌으나 마이어스가 밀어쳐서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제구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서 최소 실점으로 위기를 넘긴 류현진이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르기는 어려웠다. 이미 투구수가 100개를 넘겼기 때문이다. 5회말 선두타자가 류현진 타석이었고, 다저스 벤치는 대타를 냈다.

    한가지 희망은 봤다. 류현진이 이날 던진 108구는 올 시즌 최다 투구수다. 어깨 수술 후 올 시즌 선발 투수로 다시 로테이션을 소화하고 있는 류현진은 후반기들어 훨씬 안정감있는 투구 중이다. 비록 승리에는 실패했으나 시즌 최다 투구수를 기록하고, 완벽한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도 선발로 제 몫을 하고 물러났다는 것은 선발진 경쟁 구도에도 시사하는 바가 분명히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