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 이후 부산 부동산 '보합세'…사하·해운대구는 하락

    기사입력 2017-08-13 16:04:59

    '8·2부동산대책' 이후 부산지역 부동산시장이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2대책 이후 부산의 주간 아파트 매매 가격은 지난달 말에 비해 0.03%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11·3대책 이후 부산의 주택가격은 11월 0.59% 상승한 데 이어 12월 0.41%, 올해 5월 0.39% 등 전국 평균치를 웃도는 오름세를 보여왔다.

    5월 이후에도 매주 0.05%에서 0.16%까지 오른 가격 폭이 8·2대책 이후 꺾인 것이다.

    청약조정대상지역 내 일부 아파트는 이전보다 수 천만원 낮은 가격에 매물이 나오지만 거래는 사실상 끊긴 상황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 비수기에 강력한 부동산 대책까지 겹치면서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일단 시장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사하구와 해운대구의 아파트 가격이 지난달 말보다 각각 0.01%, 0.03% 하락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센터로 바로가기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