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홈런 로사리오 VS 20-20 버나디나, 최고외인 각축전

    기사입력 2017-08-13 09:02:45 | 최종수정 2017-08-13 15:44:01

    ◇한화 이글스 윌린 로사리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8.11/
    ◇KIA 타이거즈 로저 버나디나.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7.30.
    로사리오냐, 버나디나냐. 한화 이글스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가 30홈런 고지를 밟으며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KIA 타이거즈 로저 버나디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과연 누가 최고 외국인 타자인가.

    로사리오는 지난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뿜어냈다. 팀은 6대1로 이겨 3연승을 달렸고, 로사리오는 결정적인 추가점으로 힘을 보탰다.

    로사리오는 한화 소속 외국인 타자로는 최초 2년 연속 30홈런을 달성했다. 한화 레전드 장종훈(롯데 코치)은 1991년 35홈런-1992년 41홈런을 기록했다. 로사리오가 25년 만에 장종훈의 대기록을 이어받았다.

    로사리오는 12일 현재 타율 3할2푼6리에 30홈런, 87타점을 기록중이다. 2년 연속 타율 3할-30홈런-100타점 달성 가능성이 크다. 본인만 원한다면 내년에도 한화 유니폼을 입을 가능성이 크다.

    버나디나는 선두 KIA가 사랑하는 전천후 외국인 타자다. 시즌 초반 잠시 주춤했다. 수비와 주력이 장기라며 축처진 방망이는 애써 외면했다. 차츰 안타를 만들어내더니 홈런까지 거침없이 뿜어내고 있다. 버나디나는 타율 3할2푼5리-21홈런-79타점에 21개의 도루를 기록중이다. 20홈런-20도루를 달성했다.

    찬스에서 강하고 수비 공헌도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기에 부족함이 없다. 올시즌 KIA 선두 질주의 주역이다. KIA팬들의 전폭적인 사랑은 당연한 현상이다.

    로사리오는 파워가 장점이다. 경기 흐름을 한꺼번에 바꿀 수 있는 힘이 있다. 버나디나는 어느것 하나 빠질게 없는 만능선수다. 둘은 국내에서 활약중인 외국인 타자 중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들 뒤를 삼성 라이온즈 다린 러프, 두산 베어스 닉 에반스, NC 다이노스 재비어 스크럭스가 맹추격중이다.

    러프는 5월 이후 반등하기 시작해 타율 3할1푼에 19홈런, 82타점을 기록중이다. 초반 부진만 없었다면 역대급 활약도 가능했을 법 하다. 에반스는 타율 3할1푼3리에 20홈런, 64타점을 기록중이다. 두산 강타선에 양념같은 활약을 더하는 선수다. 스크럭스는 옆구리 근육부상으로 한 달을 쉰 것이 아쉽기만 하다. 타율 2할8푼5리에 23홈런, 74타점을 마크했다. 찬스에 강하다.

    이들 외에 SK 와이번스,kt 위즈, 넥센 히어로즈, LG 트윈스는 부상과 부진을 이유로 외국인 타자를 교체했다. 활약은 앞서 언급한 선수들에 못 미친다. 롯데 자이언츠 앤디 번즈 역시 타율 2할7푼 11홈런 38타점으로 용병스럽진 않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