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8'·'V30' 동시 출시되나…업계 "9월 15일 유력"

    기사입력 2017-08-13 15:13:52 | 최종수정 2017-08-13 15:22:48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8과 V30이 같은 날 출시될 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양사의 전략 스마트폰이 같은 날 출시된다면 '역대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일단 갤럭시노트8은 오는 23일 미국 뉴욕 언팩행사에서, V30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7'에서 각각 공개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을 9월 15일 출시하고 이통3사와 9월 1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예약 판매 일정은 변경될 수 있지만 9월 15일 출시는 확정적이다.

    LG전자도 V30를 9월 15일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통상적으로 신제품 공개 이후 통상 2주일 정도 후 정식 출시에 나섰던 만큼 이달 31일 제품공개가 이뤄지면 9월 15일 출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관계자들의 평가다.

    변수는 있다. 갤노트8과 출시일이 겹칠 경우 판매에 영향이 있을 수 있는 만큼 LG전자 내부적으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출시일을 확정한 삼성전자인 만큼 LG전자의 선택에 따라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그동안 출시시기에 따른 제품별 판매량의 차이가 크지 않았던 만큼 9월 15일 삼성전자의 갤노트8과 LG전자의 V30이 동시에 출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일례로 과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출시시기를 달리하며 제품 판매에 나섰지만 출시일에 따른 판매량 차이는 크지 않았다.

    G6의 경우 초반 판매량이 전작인 G4, G5보다 낮았지만 이후 점점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 갤S8 출시와 판매량이 큰 관계가 없었다. 출시시기에 영향을 받기보다는 삼성 제품을 살 소비자는 삼성 제품을, LG 제품을 살 소비자는 LG 제품을 샀다는 얘기다.

    업계 관계자는 "LG전자가 삼성전자와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공개 일정을 비슷하게 잡은 만큼 제품 출시도 비슷한 시기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LG전자가 V30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점과 하루이틀 차이를 두고 출시하는 것보다는 동시 출시를 통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같은 날 제품 출시에 나설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