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운명의 한-일전, 시나리오 완성은 승리

    기사입력 2017-08-13 11:29:04 | 최종수정 2017-08-13 15:08:18

    사진제공=대한민국농구협회

    시나리오 90%는 완벽하게 준비됐다. 남은 10%는 승리로 채우면 된다.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16강전에서 일본을 만난다. 공교롭게도 경기 날짜가 8월 15, 광복절이다.

    한국은 13일(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컵 예선 C조 마지막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76대75로 승리, 8강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한국은 개최국 레바논에 첫 경기를 내줬지만, 카자흐스탄과 뉴질랜드를 연파하고 2승1패를 기록했다. 한국, 레바논, 뉴질랜드 세 팀이 모두 2승1패를 기록한 상황. 득실 편차에서 뒤진 한국은 3위로 밀렸다. 뉴질랜드가 +3점으로 조 1위, 레바논이 +2점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5점이다. 조 1위는 8강에 직행하고 2, 3위 팀은 토너먼트를 거쳐야 8강 진출을 할 수 있다.

    C조 2, 3위는 D조의 2, 3위와 크로스 매치를 벌여 이긴 팀들이 8강에 오른다. C조 3위 한국은 D조 2위와 붙어야 하는데, D조 2위는 일본이다.

    그렇게 8강 길목에서 한-일전이 성사됐다.

    절대 만만히 볼 수 있는 상대는 아니다. 톱니바퀴 돌아가 듯 딱 들어맞는 일본의 조직 농구는 이전부터 무서웠다. 외곽 슈터들의 정확성도 좋다. 특히 앞선을 이끄는 단신 가드 도가시 유키(1m70)의 능수능란한 경기 조율 능력이 위협적이다. 귀화 선수 아이라 브라운드도 부담스러운 존재다.

    한국은 지난 6월 3일 일본 나가노에서 열린 FIBA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일본에 72대78로 패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대표팀과 지금 대표팀은 전력 차이가 크다. 당시에는 이대성(모비스) 강상재(전자랜드) 허일영(오리온) 등이 주축이었는데, 이번 대표팀은 오세근(KGC) 이정현(KCC) 김종규(LG) 김선형(SK) 등 리그 최고 선수들이 버티고 있다. 또 허 재 감독 지휘 아래 젊은 선수 중심의 세대교체 작업이 이뤄지며 빠르고 활기찬 농구가 나오고 있어, 일본과 대등한 승부를 펼칠 수 있다. 한국은 아시아컵 개막전 홈 레바논의 기세에 눌려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카자흐스탄전 대승으로 몸을 푼 뒤 우승 후보로 꼽혔던 뉴질랜드를 무너트리는 등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

    만약, 한국이 일본을 꺾는다면 8강에서는 B조 1위로 선착한 강호 필리핀과 맞붙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