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웅 10승, 롯데 삼성 꺾고 단독 6위

    기사입력 2017-08-13 21:58:32

    롯데 자이언츠가 13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최준석의 3안타 2타점 활약 등 타자들이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를 거뒀다.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롯데 자이언츠가 다시 단독 6위가 됐다.

    롯데는 13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11안타를 터뜨린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9대7로 승리했다. 일요일 4연승을 달린 롯데는 54승53패를 마크, 이날 kt 위즈에 패한 SK 와이번스를 밀어내고 단독 6위가 됐다. 또한 한화 이글스 꺾은 5위 넥센 히어로즈와의 승차 2경기를 유지했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5이닝 동안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13안타를 맞으며 5실점하는 난조를 보였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아 8번째 도전 끝에 데뷔 첫 시즌 10승에 성공했다. 데뷔 첫 선발등판한 삼성 황수범은 4회 고비를 넘지 못하고 3⅓이닝 동안 6안타 6실점으로 패전을 안았다.

    롯데는 1-4로 뒤진 4회초 5안타와 3볼넷을 묶어 7점을 보태며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 최준석의 내야안타와 이대호의 볼넷, 김문호의 땅볼로 만든 1사 1,3루. 강민호의 중전적시타로 한 점을 보탠 롯데는 계속된 1사 만루서 문규현의 우측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해 4-4 동점에 성공했다. 신본기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는 사이 3루주자 번즈가 홈을 밟아 5-4로 전세를 뒤집은 롯데는 계속된 2사 2루서 전준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보탠 뒤 손아섭의 볼넷 후 최준석이 중월 2루타로 터뜨리며 2점을 더 불러들여 8-4로 점수차를 벌렸다.

    삼성이 5회말 조동찬의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하자 롯데는 7회초 무사 1,3루서 김문호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도망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삼성은 9회말 선두 러프의 솔로포로 다시 추격에 나섰으나, 계속된 1사 1,2루 찬스를 더 살리지 못해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9-5로 앞선 8회말 1사 2,3루서 마운드에 올라 1⅔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가까스로 막고 시즌 25세이브를 올리며 이 부문 단독 선두로 나섰다.
    대구=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