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뢰하, 강호동 실제로 본 소감 “(얼굴이)너무 커”

    기사입력 2017-07-17 21:57:4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섬총사'에서 배우 김뢰하가 두 번째 달타냥으로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OLIVE '섬총사'에서는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 '섬총사' 멤버들과 처음으로 마주하는 김뢰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새로운 초대손님의 전체를 모른 채 "소리 질러~"라는 등 도발을 했지만 어둠의 분위기를 물신 풍기는 김뢰하의 뒷모습을 보고 "예능은 원래 이렇게 하는 거예요오"라고 급 공손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김뢰하는 강호동의 오른손·왼손 선택 퀴즈에서 예능감을 펼치기도 했다.

    김희선의 예쁘면 오른손을 들라는 말에 주저 없이 오른손을 번쩍 들었으며, 노잼(재미없다)·꿀잼(재미있다) 선택에서는 양손을 번쩍 드는 재치를 보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뢰하는 순박한 미소를 지으며 예능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그는 제작진의 "(영화·드라마에서)많이 죽이셨죠? 그동안"이라는 물음에 "그랬죠"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그러면서 김뢰하는 "기본적으로 재미가 없을 것 같다. 그게 걱정이다"며 초조했다.

    하지만 초면인 강호동에게 "(얼굴이)너무 크다"면서 감탄으로 포장된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얘기 안하려고 했는데 얼굴이 너무 크다"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