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김희선, 김뢰하 등장에 소녀팬 모드 "정말 팬이다"

    기사입력 2017-07-17 21:43:02 | 최종수정 2017-07-17 21:45:0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뢰하가 '섬총사'에 등장했다.

    17일 밤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두 번째 달타냥으로 김뢰하가 출연해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와 함께 섬 생활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두 번째 달타냥을 만나기 전 한껏 텃세를 부렸다. 그러나 뒷모습에서 느껴지는 강렬한 포스에 위축돼 금세 존댓말을 쓰며 공손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과 김희선, 정용화는 달타냥의 바로 뒤에서도 누군지 전혀 눈치 채지 못 했고, 질문만 쏟아냈다. 질문 세례가 끝이 났고, 마침내 모습을 드러낸 두 번째 달타냥은 악역 전문 배우 김뢰하였다.

    김뢰하는 제작진으로부터 무엇이 가장 걱정되냐는 질문을 받고 "재미가 없을 거 같다. 그게 가장 걱정이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김뢰하의 등장에 김희선은 소녀팬처럼 소리를 질렀다. 이어 김뢰하에 악수를 청하며 "정말 팬이다. 너무 뵙고 싶었다. 같이 정말 작업하고 싶은 선배님 중 한 분이었다"며 반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