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모두에 사과…사죄도 못했는데 결혼 밝히기 어려웠다"[심경 전문]

    기사입력 2017-07-17 23:17:04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박유천이 오랜 침묵을 깨고 결혼 사실을 알리며 거듭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라고 심경을 밝혔다.

    "다른 말 못해요"라고 운을 뗀 박유천은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고요"라며 "정말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라고 사과했다.

    팬들에게도 사과했다. 박유천은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라며 "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활동 의지와 함께 자신이 느끼고 있는 현재의 참담한 심경도 드러냈다.

    박유천은 "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 하지만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라며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처음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 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결혼에 대해서도 뒤늦게 인정했다. 박유천은 "언젠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 드릴게요"라며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한번 미안해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박유천은 최근 구체적으로 나온 9월 결혼설에 대해서 소속사를 통해 "나중에 직접 밝히겠다"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하는 박유천 심경 전문>

    다른말 못해요....모든분들께 정말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싶었어요..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할지..방법...사실 자신도없었구요....정말...죽고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정말 죄송해요...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울어도...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클수있을까요..정말 죄송합니다...포털 사이트에 기사뜨는거 너무 싫은데...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죄송합니다..얼마전 다락방과 통화를했는데...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다시 일어나보고싶다고...근데요...다시 시작할수있는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거같아요....그냥 정말 죄송합니다...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듣는 얘기들이 많지만...그또한..바로잡을수도 없었어요...늘 여러분께 죄송한마음입니다...언제가는 여러분께 직접뵙고...제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결혼 또한...여러분들께 미리 말못해 너무 죄송해요...사과조차 못했는데...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이해부탁드릴께요...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있어요...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빌께요...저...하나 응원해주세요...다시한번 미안해요...

    lyn@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국내 유일 실시간 현장정보 무료 제공 이벤트 실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