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계 정확도·내구성 천차만별…일부 제품 오차 발생"

    기사입력 2017-07-17 14:00:34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한국소비자원 관계자가 17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국내에 시판되는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용주 한국소비자원 기계금속팀장이 17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국내에 시판되는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시중에 판매되는 체중계의 품질이 정확도 등에서 차이가 나는 등 제품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체중계 10종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내구성, 안정성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기준값이 되는 표준 무게(20㎏, 60㎏, 100㎏)를 체중계에 올려놓고 측정했더니 바로(W62Max), 브이펄스(Fit-Coach Scale), 아이리버(SB-L330B), 유란다(CS20I), 인앤아웃(W62-WH), 피쿡(S1 Pro) 등 6개 제품의 오차가 한국산업표준(KS) 기준 이내로 나타나 정확도가 '우수'로 평가됐다.

    에스모도(MS-103-1), 윈마이(M1302), 하이웰(HB-F203B), 한경희생활과학(HBS-260B) 등 나머지 4개 제품은 3개의 표준 무게 중 1∼2개의 표준 무게에서 오차가 KS 기준 이내로 나타나 '양호'했다.

    내구성의 경우 제품이 측정할 수 있는 최대 하중으로 2천 번을 반복해 측정하는 방식으로 평가했는데, 모든 제품이 파손이나 변형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에스모도 제품의 경우 내구성 측정 후 60㎏ 이상의 무게에서 오차가 KS 기준의 허용범위를 벗어났다.

    온도변화로 오차가 크게 나는 제품도 있었다.

    윈마이 제품의 경우는 저온(10℃)에서 60㎏ 이상의 무게를 측정할 경우 KS 허용범위를 벗어났다.



    조사대상 10개 제품의 체지방률 정확도를 살펴봤더니 8개 제품은 실제 체지방률과의 차이가 4∼6%로, 나머지 2개 제품(바로, 인앤아웃)은 체지방률 차이가 9%였다.

    소비자원은 "체지방률 측정값은 전 제품이 실제보다 낮은 경향이 있었다"며 "사용자의 신체조건에 따라 측정값의 결과가 다를 수 있어 체지방률의 측정값은 참고적인 수치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겉모양이나 구조, 안정성에는 모든 제품이 이상 없었다.

    소비자원은 "체중계를 사용할 때는 정확한 측정을 위하여 평평하고 단단한 바닥면에 체중계를 놓은 후 사용해야 한다"며 "발바닥의 이물질을 제거한 후 맨발로 올라가고 측정 중에는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dyle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