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안재홍 "아직도 '응팔' 정봉이로 불려, '봉블리' 본명인 줄 알아"

    기사입력 2017-04-21 17:39:12

    '임금님의 사건수첩' 주인공 안재홍이 21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삼청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21/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안재홍(31)이 인생작, 인생캐릭터인 tvN '응답하라 1988' 김정봉에 대해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라고 말했다.

    코미디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문현성 감독, 영화사람 제작)에서 한 번 본 것은 절대 잊지 않는 비상한 재주까지 겸비한 신입 사관 윤이서를 연기한 안재홍. 그는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건국대학교 영화전공 출신 안재홍은 재학시절 출연한 단편영화 '구경'(09, 김한결 감독) '술술'(10, 김한결 감독)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고 이후 '굿바이 보이'(11, 노홍진 감독) '북촌방향'(11, 홍상수 감독) '1999, 면회'(13, 김태곤 감독)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13, 홍상수 감독) 등에서 조·단역을 맡으며 차근차근 실력을 쌓았다.

    2014년 개봉한 독립영화 '족구왕'(우문기 감독)에서 첫 장편영화 주연을 맡게 된 안재홍은 폭발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단번에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올랐고 이후 도전한 '응답하라 1988'에서 '봉블리' 김정봉 역을 맡아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응답하라 1988'로 '라이징 스타'가 된 안재홍은 다시 충무로로 돌아와 '널 기다리며'(16, 모홍진 감독) '위대한 소원'(16, 남대중 감독) '굿바이 싱글'(16, 김태곤 감독) '범죄의 여왕'(16, 이요섭 감독)으로 관객을 찾았고 올해엔 '조작된 도시'(박광현 감독) '밤의 해변에서 혼자'(홍상수 감독), 그리고 신작 '임금님의 사건수첩'으로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현재는 오는 5월 첫 방송을 앞둔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임상춘 극본, 이나정 연출) 촬영에 한창이다.

    '응답하라 1988'이 종영된 지 1년이 지난 지금도 '봉블리'로 많은 사랑을 받는 안재홍. 그는 "아직도 마트 가면 사람들이 '정봉이다!'라고 하더라. 어떤 분은 실제 내 이름이 김정봉인 줄 알고 있을 정도로 강렬한 캐릭터가 됐다"고 머쓱하게 웃었다.

    종영 이후 많은 작품을 선보였지만 여전히 김정봉으로 캐릭터가 굳혀진 것에 대한 아쉬움을 묻는 말에 안재홍은 "'응답하라 1988'은 평생 잊지 못할 감사한 작품이다. 생각지도 못하게 엄청난, 폭넓은, 폭발적인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작품이다. '응답하라 1988'을 사랑해줬던 분들이 아직도 많더라. 어르신들은 내가 진짜 정봉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고 여전히 반가워해 준다. 이런 분들에게 '저 이제 김정봉 아닙니다' '김정봉이라고 부르지 마세요'라고 할 수 없지 않나? 그건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다"고 답했다.

    이어 "시간이 흐르면서 더 좋은 캐릭터, 더 좋은 연기를 보여준다면 또 그 캐릭터로 불릴 것이라 믿는다. 나는 지금 내 상황과 현실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꾸준하게 걸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정답인 것 같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선배들에게도 나 같은 경우가 많지 않았나? 다들 더 좋은 모습으로 극복했고 좋은 예가 많다. 그분들을 보면서 나도 조급해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허윤미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영화화한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을 지닌 막무가내 임금 예종과 천재적 기억력을 가진 어리바리 신입 사관 이서가 조선판 과학수사를 통해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는 유쾌한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이선균, 안재홍, 김희원, 주진모, 장영남 등이 가세했고 '코리아'를 연출한 문현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