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오랜만의 컴백이라 걱정..예상못한 1위 행복"

    기사입력 2017-04-21 15:50:10

    가수 아이유가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정규 4집 앨범 '팔레트' 발매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아이유가 무대에 올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04.21/
    [스포츠조선 박영웅 기자] 아이유가 2년 만에 다시 무대에 선 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21일 오후 서울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정규 4집 '팔레트'(Palette)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13년 발표한 '모던 타임즈'(Modern Times) 이후 약 3년 반 만의 정규 새 앨범이자, '챗-셔'(CHAR-SHIRE)에 이어 아이유가 직접 지휘한 두 번째 프로듀싱 앨범이다.

    이날 아이유는 컴백을 앞두고 선공개 2곡이 1, 2위를 차지한데 대해 "오랜만에 나온 음원이니 만큼 팬 여러분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걱정 많이 했는데 결과가 좋아 정말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유의 신보 '팔레트'의 키워드는 '서정성'과 '실험성'이다. 열 곡의 아름다운 물감과도 같은 음악이란 의미에서 '팔레트'란 앨범 타이틀도 붙였다. 직접 프로듀싱한 앨범에는 알앤비, 팝, 일렉트로닉 장르 등 다양한 음악들이 아이유의 해석으로 실렸다. 앨범에는 빅뱅 지드래곤, 영화감독 겸 기타리스트 이병우, 재즈 뮤지션 손성제,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 오혁, 샘김 등 장르를 넘나드는 실력파 뮤지션들이 아이유의 음악을 덧칠했다.

    그중 첫 번째 타이틀곡인 '팔레트'는 스물다섯 아이유가 털어놓는 자신의 이야기를 다정한 시각으로 담아낸 신스팝 장르의 곡이다. 아름답고 찬란한 청춘의 단면을 포근한 신스 사운드와 가사로 풀어낸 노래로, 지드래곤은 피처링에 참여해 활력을 더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 '이름에게'는 웅장한 스트링 선율로 감동을 전달하는 팝 발라드곡으로 아이유의 오랜 음악적 파트너인 이종훈이 작곡하고, 김이나가 공동 작사했다.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힘 있는 목소리가 위안을 전달하는 노래다. 이외에도 청량한 팝 재즈곡 '이 지금', 선우정아와 아이유가 함께 한 '잼잼', 흥미로운 노랫말이 돋보이는 인디팝 장르의 '블랙아웃' 등 독창적이고 변화무쌍한 음악들로 아이유의 음악적 성장을 대신했다.

    현재 아이유는 선공개곡 2곡으로 차트 1, 2위를 줄세우기 하고 있다. '밤 편지'가 향수를 자극하는 통기타 소리의 따뜻함, 연애편지를 쓰듯 써내려간 노랫말이 인상적인 노래라면, '사랑이 잘'은 아이유와 오혁 두 '음색깡패'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는 곡. 이별의 갈등을 겪고 있는 권태기 남녀의 시점에서 노래한 알앤비 곡이다.

    hero16@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