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소신발언 "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과 일할 사람은 달라"

    기사입력 2017-04-21 10:27:55 | 최종수정 2017-04-21 10:30:25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방송인 오상진이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지도자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오상진은 대통령 선거에 맞춰 신혼여행을 하루 단축하는 등 열정을 보인 바 있는 방송인이다.

    23일(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는 지난 회에 이어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의 '지금 왜 이순신인가?'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순신의 리더십을 통해 현 시대 지도자의 덕목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함께 논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순신의 최고의 명언인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를 남겼던 기적의 전투, 명량대첩에 대한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김종대는 "명랑대첩을 대승으로 이끈 이순신을 향해 선조는 '사소한 적을 잡은 것에 불구하다'고 말했다"며, 선조의 만행을 이야기했다. 이야기를 듣던 홍진경은 "이순신 장군은 화살을 맞아 돌아가신 게 아니라 화병으로 돌아가셨을 거다"라며 답답함을 표현했다.

    이순신 이야기를 통해 '위대한 지도자'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선거를 앞둔 이 시점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오상진은 "대통령이 되고 싶은 사람과 되어서 일을 할 사람은 다르다"며, "계속해서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딘딘은 "뒷조사를 해봐야 된다", 지숙은 "TV 여행 프로그램을 보내봐야 한다"며 기상천외한 방법을 고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순신의 정신과 리더십을 통해 지금의 우리에 대해 진단 해보는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의 강의 그 두 번째 이야기는 오는 23일(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공개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