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에 결승포 박용택 "생일 노래에 아드레날린이..."

    기사입력 2017-04-21 21:51:35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6회말 선두타자 박용택이 좌월 솔로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21/
    오늘은 박용택의 날이었다.

    1979년 4월 21일생.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가 열린 이날이 박용택의 생일이었다.

    생일에 안타를 치고 홈런을 쳐서 팀 승리에 기여한다면 더할나위없이 기쁜날일 듯. 박용택은 자신의 생일을 그렇게 기쁜날로 만들었다.

    박용택은 21일 KIA전서 3번-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 KIA 선발 팻 딘에게 삼진을 당했던 박용택은 3회말 두번째 타석에선 좌전안타를 친 뒤 2루까지 갔다가 아웃됐다. 뭔가 안풀리는 듯했는데 생일 축하 노래에 불운이 행운으로 바뀌었다.

    2-2동점이던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박용택에게 1루측 LG 팬들이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다. 생일 축하 노래에 힘이 났는지 박용택의 배트가 힘차게 돌았다. 1B1S에서 3구째 123㎞의 커브가 가운데 높게 왔고 박용택이 놓치지 않았다. 라인드라이브성으로 날아간 타구는 좌측 폴 옆에 떨어지며 홈런. 3-2로 다시 앞서는 결승 홈런을 터뜨린 박용택은 8회말 1사 2루에서 우전안타를 터뜨려 찬스를 이었다. LG는 8회에만 3점을 추가하며 승리를 사실상 확정지었다.

    -6회말에 생일 축하 노래 뒤에 곧바로 홈런이 나왔는데.

    ▶생일 노래를 듣는데 아드레날린이 막 나오는게 느껴졌다. 생일에 이렇게 잘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홈런은 1개 정도 쳤던 것 같긴 한데 팀이 이기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이렇게 나도 잘하고 팀도 이긴게 거의 처음인 것 같다.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했는데.

    ▶사실 첫 타석에서 팻 딘의 공을 봤는데 영상에서 봤을 때보다 더 좋았다. 모든 구종이 다 뛰어났다. 이런 선수가 미국에서 안통하면 누가 통할까 싶을 정도였다. 지금은 한국타자들을 잘 몰라서 어떤 공이 더 잘 통하고 아닌지를 아직은 잘 파악이 안됐을 것이다. 좀 더 한국 야구에 적응한다면 리그 톱 투수가 될 것 같다.

    -그런데 그렇게 좋은 팻 딘에게이후 홈런을 포함해 3안타를 쳤는데.

    ▶그건 영업비밀이다. 첫 타석에서 상대한 뒤 보통 때처럼 타격을 하면 절대 못칠 것 같아서 타격 방법을 바꿨는데 효과를 봤다.

    -슬로스타터인데 올해는 그래도 출발이 나쁘지 않은 것 같은데.

    ▶어렸을 땐 초반에 엄청 좋았다가 중반 이후 꺾였다. 그리고 나이가 들어서는 초반에 안좋다가 시즌을 치를수록 좋아졌다. 올해는 페이스를 좀 빨리 끌어올렸다. 그래서 시범경기 때 좋았고, 준비가 다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시즌을 딱 시작하니 안좋아지더라. 육체적인 준비보다는 정신적인 문제가 아닐까 한다. 그래도 이 정도 성적이면 나쁘지 않게 시작하는 것 같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