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택 결승포 LG, 1위 KIA 누르고 2연승

    기사입력 2017-04-21 21:27:03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6회말 선두타자 박용택이 좌월 솔로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21/
    LG 트윈스가 1위 KIA 타이거즈를 누르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홈경기서 박용택의 결승홈런과 불펜진의 깔끔한 마무리로 6대2의 승리를 거뒀다.

    KIA 선발 팻 딘과 LG 선발 임찬규의 맞대결은 분명 KIA에 유리해 보였다. 하지만 야구의 결과는 아무도 모르는 것. 예상과 달리 LG가 먼저 앞서나갔다.

    LG는 1회말 선두 이형종이 좌월 솔로포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았고 2회말엔 무사 1루서 7번 양석환의 우중간 2루타로 1점을 추가해 2-0으로 앞섰다. KIA가 4회초 최형우의 솔로포와 6회초 나지완의 내야땅볼로 1점씩을 뽑아 2-2 동점. LG는 6회말 생일을 맞은 박용택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3-2로 앞섰다.

    LG는 8회초 1사 2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안치홍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고, 최형우의 볼넷에이어 맞이한 나지완을 LG 마무리 신정락이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8회말엔 3점을 추가하며 여유있게 승리를 거뒀다.

    LG 선발 임찬규는 5이닝 동안 5안타(1홈런) 6탈삼진 1실점으로 좋은 피칭을 하며 첫 승을 눈앞에 뒀지만 6회초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하며 아쉽게 첫 승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LG는 6회부터 윤지웅-정찬헌-진해수-김지용-신정락 등 불펜을 총동원해 KIA의 추격을 봉쇄했다. 8회초 2사 1,3루서 등판한 신정락은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4세이브째를 거뒀다.

    팬들로부터 생일 축하 노래를 들은 박용택은 결승포 포함 4타수 3안타 1타점의 맹타를 쳤다.

    KIA는 선발 팻 딘이 7이닝 동안 6안타(2홈런) 6탈삼진 3실점(2자책)하며 퀄리티스타트를 했지만 승리와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시즌 첫 패배.

    KIA는 2번 이명기가 3안타, 4번 최형우가 솔로포 포함 2안타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다른 타자들의 도움이 없었다. 1점차 뒤진 8회말 반전을 위해 한승혁 김윤동 등 필승조를 투입했지만 오히려 3실점하며 여전히 불안한 불펜진을 노출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