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팻 딘. 7이닝 3실점 패전위기. 홈런이 아쉬워

    기사입력 2017-04-21 20:52:15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선발투수 팻딘이 LG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4.21/
    KIA 타이거즈 팻 딘이 7이닝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지만 승리와는 인연이 없었다.

    팻 딘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6안타 1볼넷 3실점을 했다. 팀이 2-3으로 뒤진 8회말 한승혁으로 교체돼 패전 위기에 몰렸다.

    나쁘지 않은 피칭이었지만 제구가 안된 실투가 점수로 연결됐고 홈런 2방이 아쉬웠다. 1회말 선두 이형종에게 던진 137㎞의 커터가 가운데 높게 몰리며 좌월 솔로포가 됐다. 2회말엔 2루수 실책에이은 양석환의 우중간 2루타로 1점을 더 내줬다. 이어진 1사 3루의 위기를 삼진과 유격수앞 땅볼로 잘 넘긴 팻 딘은 5회까진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5회말 1사 1,2루의 위기에서 2번 손주인을 유격수앞 병살타로 잘 막아냈다.

    6회초 나지완의 땅볼로 1점을 만회해 2-2 동점이 됐다. 하지만 팻 딘이 6회말 박용택에게 좌월 솔로포를 맞아 다시 2-3으로 리드 당했다. 이후 7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팻 딘은 8회말 한승혁으로 교체되며 이날의 임무를 마쳤다. 투구수는 96개.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