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이닝이터의 등장, 최원태 3경기 연속 7이닝

    기사입력 2017-04-21 20:38:56

    2017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가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넥센 선발투수 최원태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04.21/
    넥센 히어로즈 최원태가 4경기 연속 6이닝 이상 투구를 하며 선발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과시했다.

    최원태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게임에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2안타를 맞고 무실점으로 틀어막는 호투를 펼쳤다. 지난 4일 롯데전서 6이닝, 9일 두산 베어스전과 15일 KIA 타이거즈전서 각각 7이닝을 소화한 최원태는 시즌 4번째 등판서도 '이닝 이터'의 면모를 보여줬다. 올시즌 4경기서 27이닝을 던진 것이다. 똑같이 4경기에 등판한 에이스 밴헤켄은 23이닝을 기록중이다.

    투구수는 87개였고, 볼넷 1개를 내주고 삼진은 6개를 솎아냈다. 평균자책점은 5.40에서 4.00으로 좋아졌다.

    출발이 산뜻했다. 1회초 세 타자를 모조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변화구를 결정구로 던졌다. 선두 김문호는 122㎞짜리 체인지업, 앤디 번즈는 123㎞ 커브, 손아섭은 123㎞ 체인지업으로 각각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2회에는 1사후 최준석을 볼넷, 이우민에게 좌전안타를 내줘 1사 1,3루에 몰렸지만, 정 훈을 143㎞짜리 묵직한 직구로 3루수 병살타로 잡아내며 이닝을 가볍게 마쳤다.

    3회에는 9개의 공으로 김사훈 문규현 김문호를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했고, 4회에는 6개의 공을 던져 번즈, 손아섭, 이대호를 모두 플라이로 제압했다. 3~4회에서 투구수를 아낀 최원태는 5회 2사후 정 훈에게 좌전안타와 도루를 허용해 2루를 맞았으나, 김사훈을 124㎞짜리 체인지업으로 중견수 뜬공을 잡아냈다.

    롯데 타자들은 경기 후반 들어서도 최원태에게 전혀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다. 6회에도 최원태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막았다. 2사후 번즈는 볼카운트 1B2S에서 4구째 121㎞짜리 낮게 떨어지는 커브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7회에는 손아섭을 유격수 땅볼, 이대호를 체크스윙 삼진, 최준석을 유격수 땅볼로 각각 처리했다.

    넥센은 2-0으로 앞선 8회초 투수를 이보근으로 교체했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