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글로벌 인맥 "스티비원더 매니저가 작업 제안"

    기사입력 2017-03-21 11:18:10 | 최종수정 2017-03-21 11:19:35

    가수 아이디의 첫 정규 앨범 '믹스 비(Mix B)'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아트홀에서 열렸다. 쇼케이스에서 아이디가 신곡을 열창하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3.21.
    [스포츠조선 박영웅 기자] 블랙뮤직 신예 아티스트 아이디가 글로벌한 인맥을 자랑했다.

    아이디는 21일 오전11시 서울 광화문아트홀에서 첫 정규앨범 '믹스 비(Mix B)'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 1년간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콜라보레이션으로 화제가 된 아이디의 첫 앨범이다.

    아이디는 지난해 7월 세계적인 알앤비 보컬리스트 제프 버넷의 프로듀싱으로 데뷔한 블랙 뮤직 아티스트. 이번 앨범에도 해외 유명 음악 인사들이 아이디를 응원했다.

    이날 아이디는 "유튜브나 SNS 계정에 프로듀서 호세 로페즈 분이 응원 메시지를 남겨주셨고, 내가 녹음할 때 스티비 원더 매니저분과 화상 통화를 하며 응원을 보내주셨다"며 "미국에서 좋은 기회에 작업을 하자고 제안해주셨다"고 말했다. 아이디는 이날 정오 '믹스 비'를 전세계 동시 발매하며 타이틀곡 '베스트 미스테이크'(Best Mistake)로 활동을 시작한다.

    hero16@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