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톱' 손흥민, '약점' 연계를 장점으로 승화시키다

    기사입력 2017-03-21 09:46:08

    ⓒAFPBBNews = News1
    '손샤인' 손흥민(토트넘)의 약점은 연계플레이다.

    손흥민은 돌격대장 스타일이다. 공간이 있을때 뛰어들어가 마무리하는데 능하다. 반면 동료들과 만들어가는 플레이는 약하다. 특히 터치가 좋은 편이 아니라 공간이 좁으면 제 기량을 발휘하기 어렵다. 연계 보다는 상대 수비수와 1대1을 할 수 있는 윙플레이가 가능한 4-2-3-1과 달리 중앙에서 연계를 강조하는 3-4-2-1 포메이션에서 손흥민이 배제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자리를 바꾸는 해법이 나왔다. 해리 케인의 부상으로 최전방에 포진한 손흥민은 자신의 약점인 연계플레이를 장점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물론 직접 패스를 통해 만들어가는 방식은 아니다. 최전방에 포진한 손흥민은 2선 보다 넓어진 공간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침투를 통해 수비를 유도하고, 그 공간을 2선에 포진한 델레 알리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뛰어드는 방식이다. 2선까지 내려와 플레이를 즐겨하는 케인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로 공격을 주도했다. 실제 손흥민이 원톱으로 나선 19일 사우스햄턴전에서 토트넘은 에릭센과 알리의 골로 2대1 승리를 거뒀다.

    '레전드' 앨런 시어러도 영국 국영방송 BBC의 '매치오브더데이'에 출연해 손흥민의 플레이에 높은 점수를 매겼다. 손흥민은 "케인이 없는 토트넘이라면 빈센트 얀센이나 손흥민이 공격진을 이끌어주기를 기대해야 한다. 나는 얀센이 이 역할을 하기에 적합한 선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최전방에 설 때 더 좋은 팀 같아 보인다"고 밝혔다. 시어러가 손흥민의 손을 들어준 이유는 이타적 플레이 때문이다. 시어러는 "손흥민은 토트넘에 힘을 주고 상대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한다. 사우샘프턴전에서도 봤듯이 그런 모습이 델레 알리나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득점 기회를 제공한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나 얀센이 케인의 공백을 메워주기를 기대했을 수 있으나 오히려 골을 넣은 두 선수는 알리와 에릭센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의 생각도 같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의 경기력은 좋았다"며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수비 뒷공간을 침투했다. 찬스도 많이 만들었다. 알리와 에릭센과의 연계도 좋았다. 오늘 손흥민의 모습에 기쁘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비엘사즘의 영향을 받은 포체티노 감독은 압박과 스위칭을 강조한다. 많은 활동량을 바탕으로 유기적인 플레이를 펼치는 것을 강조한다. 그런 의미에서 정통파 스트라이커로 박스안에 머무는 것을 즐기는 얀센보다 좌, 우, 중앙을 오가며 다재다능한 플레이를 펼치는 손흥민이 포체티노 전술에 더 적합한 것이 사실.

    토트넘의 새로운 원톱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손흥민. 물론 케인이 부상에 복귀하면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높지만 원톱으로서도 능력을 보여준만큼 자신의 가치를 한단계 끌어올린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