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깜짝고백 "5년전 갑상선암 진단…가족에 유서 남겨"

    기사입력 2017-03-21 09:33:19 | 최종수정 2017-03-21 09:34:21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MC변정수가 5년 전 갑상선 진단 후 가족들에게 유서를 남긴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변정수는 최근 SBS플러스 '여자플러스' 녹화에서 결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갑상선 암을 선고 받았던 당시의 이야기를 꺼냈다.

    자신이 죽을 지도 모른다는 걱정에 유서를 작성한 적이 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병으로 인해 먼저 죽을 것을 대비해 전 재산(?)까지 남편과 아이들에게 모두 넘겼을 정도로 심각하게 생각했었다는 것.

    그러다 문득 수술 전 생애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지인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남기고픈 마음에 남편과 결혼 17주년 기념으로 리마인드 웨딩을 하게 되었다는 웃픈 해프닝을 고백했다. 이때 변정수의 '유서 사건'을 심각하게 듣던 설수현은 "그럼 지금 집 명의는 누구 앞으로 되어 있느냐"며 진지하게 물어보았다. 다행이 성공적인 수술 결과 후 바로 다시 본인의 명의로 바꿨다는 변정수의 철저한 재산관리에 다들 안심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는 후문.

    '여자플러스'는 3040을 위한 뷰티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여자플러스' 6회는 3월 22일 오전 10시 SBS플러스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