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프레슬리도 당했다, 빈집털이 도둑 기승

    기사입력 2017-03-20 11:12:07

    ⓒAFPBBNews = News1
    로스앤젤레스(LA)를 중심으로 유명인사들을 타깃으로 한 빈집털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영화배우 제이미 프레슬리도 당했다. 연예전문지 TMZ 등에 따르면 LA경찰국은 17일 셔먼옥스에 있는 프레슬리의 자택에 도둑이 들어 보석류와 노트북 등을 도난당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당시 프레슬리는 집을 비운 상태였다. 정확한 피해금액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프레슬리 뿐이 아니다. 가장 핫한 모델 중 한 명인 캔달 제너의 할리우드 힐스 인근 저택에 도둑이 들어 20만달러 상당의 보석류를 도난당했다. 또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가드 닉 영과 LA 다저스 야시엘 푸이그의 집에도 도둑이 들었다. 영은 50만달러, 푸이그는 17만달러 상당의 보석류와 금품이 사라졌다. 가수 앨라니스 모리셋 자택에서도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유명 인사들의 자택에 잇단 절도 사건에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