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2타수 무안타…시범경기 타율 0.313

    기사입력 2017-03-21 08:08:53

    초청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하는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무안타로 침묵했다.

    황재균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2017년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방문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0-2로 뒤진 7회초 1사 2루, 황재균은 마이클 모스를 대신해 타석에 섰다.

    화이트삭스 좌완 코리 룹키와 맞선 황재균은 1루 뜬공에 그쳤다.

    8회에는 우완 마이클 이노아를 공략해 외야로 공을 보냈으나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황재균의 시범경기 타율은 0.333에서 0.313(32타수 10안타)으로 떨어졌다.

    이날 황재균은 수비 때 익숙한 3루수가 아닌 좌익수로 나섰다.

    황재균은 메이저리그에 도전하고자 외야 수비 훈련을 꾸준히 했다. 샌프란시스코는 18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이어 이날도 황재균의 외야 수비 능력을 시험하려 했다.

    하지만 황재균에게는 단 하나의 타구도 향하지 않았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8회 터진 라이더 존스의 역전 3점포로 3-2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샌프란시스코 우완 조니 쿠에토는 5이닝을 1피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jiks79@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