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순실이' 강철웅 연출, "다음 작품은 '10·26 김재규 연극'"

    기사입력 2017-03-20 16:13:57

    ◇연극 '비선실세 순실이'의 강철웅 연출가. 사진제공=예술집단 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소재로 한 연극 '비선실세 순실이'를 쓰고 연출한 예술집단 참의 강철웅 대표가 "후속 작품으로 '아, 김재규'를 준비하고 있다"고 '깜짝' 발표했다.

    20일 대학로 가든씨어터에서 열린 '비선실세 순실이' 제작발표회에서 강 대표는 "이미 '아, 김재규' 극본을 다 써놓았으며, 새 정권이 출범하면 무대에 올릴 것"이라며 "내용이나 지향점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은 박정희 대통령을 시해한 1979년 10·26 사건의 장본인이다.

    강 대표는 사실 1990년대 이후 대학로의 이른바 '벗는 연극'의 대부로 불려온 제작자겸 연출가다. 1993년 '마지막 시도'를 연출했다가 1997년 공연음란죄로 구속되기도 했지만 이후 '교수와 여제자'(2009)를 시작으로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2010), '개인교수'(2011)를 거쳐 '가자 장미여관으로'(2011) 등을 무대에 올리며 돈키호테같은 행보를 이어왔다.

    그는 이날 '과거 성인연극을 많이 했는데 현실 비판극을 하게 된 계기가 뭐냐'는 질문에 대해 "과거엔 성(性)이라는 주제가 음습하다는 편견을 깨고 터놓고 이야기하는 장을 마련해보고 싶었다"면서 "나는 지금껏 하고 싶은 말은 다하고 살아온 사람이다. 성인연극이나 '순실이'나 '아, 김재규' 모두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4일 개막하는 '비선실세 순실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소재 삼아 현실을 비판, 풍자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모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강 대표는 "처음 출연제의를 하자 작품 내용을 듣고 모두 겁이 나 거절했다"면서 "이번 무대에 서는 배우들의 용기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최순실 역에 영화배우 선우일란과 박혜준이 더블 캐스팅됐으며 김서해 이슬비, 박황춘 등이 출연한다. '비선실세 순실이'는 24일 대학로 가든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