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윤식당, 흑자 아닌 적자…와인 많이 마셨다"

    기사입력 2017-03-20 14:42:42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배우 윤여정이 '윤식당'에 대해 설명했다.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는 tvN 새 예능 '윤식당'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윤여정은 "내가 사장님이었지만, 알바생들에게 알바비는 못 챙겨드리고, 식사와 숙박만 제공했다. 그리고 재료를 너무 좋은 것을 쓴데다 내가 와인을 너무 많이 먹어서 흑자를 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윤식당'은 신구·윤여정·이서진·정유미가 인도네이사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하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으로 열흘간의 해외 촬영 끝에 7일간의 한식당 운영 모습을 공개한다. 제작진은 복잡한 도시를 떠나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을 선보인다는 포부다. 24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ssalek@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