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춘' 양익준 "'똥파리' 첫수익 5천만원, 스태프들에 배분"

    기사입력 2017-03-20 08:43:5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오는 21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로 합류한 양익준이 직접 감독·주연을 맡은 영화 '똥파리'에 관련된 일화를 공개해 화제다.

    봄기운이 찾아든 '경남 남해'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질 <불타는 청춘>에서는 양익준이 영화 '똥파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할 예정이다. 양익준은 영화 '똥파리'의 첫 수익 오천만 원을 전부 만 원짜리로 바꿨다고 운을 떼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난한 예산 탓에 함께했던 스태프들에게 돈을 제대로 주지 못했던 당시 상황을 회상하던 양익준. 그는 한 영화의 감독으로서 첫 수익이 나자 누구보다도 먼저 그들을 챙겨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양익준은 "만 원짜리로 바꾼 첫 수익을 편지봉투에 나눠 담아 스태프들에게 줬다"고 말하며 "적은 액수지만 챙겨줄 수 있는 게 기쁨이었다"고 덧붙여 감동을 더했다.

    한편, 양익준은 여행 초반 낯가림이 심하다고 고백한 것과 달리 청춘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가 "낯가림이 있는 게 맞느냐"는 의심을 샀다는 후문.

    청춘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 양익준의 감동 일화는 오는 21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lyn@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