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강민호 아빠된다…신소연 전 캐스터 "임신 21주"

    기사입력 2017-02-17 00:55:2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야구선수 강민호가 결혼 2년만에 아빠가 된다.

    아내인 SBS 전 기상캐스터 신소연이 임신 21주차에 접어들었다.

    신소연 전 캐스터는 최근 개인 인스타그램에 임신 사실을 알려 지인들로부터 많은 축하를 받고 있다. 강민호-신소연 부부의 첫 아이 태명은 '하이'.

    신소연은 16일 "입덧 지옥에서 벗어난 뒤, 어떤 태교를 하면 좋을지 고민하면서 하이를 어떤 아이로 키우고 싶은지 먼저 생각해봤다"며 "다른 건 아직 모르겠지만 단 한가지. '모든 것에 감사할 줄 아는 아이로 키우자'를 중심으로 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잠자기 전 하이에게 오늘 감사한 일 세 가지씩 말해준다"며 "많은 걸 해주진 못 하지만. 이건 꼭 하이가 태어날 때까지 해줄게"라며 임산부그램 태그로 예비 엄마의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강민호와 신소연은 지난 2012년 8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홈경기에 신소연이 시구자로 나서며 인연을 맺은 뒤 2년간 연애 끝에 2015년 12월 결혼에 골인했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