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수현 "'어벤져스' 출연 못할뻔했다" 눈물(종합)

    기사입력 2017-01-11 22:26:25 | 최종수정 2017-01-11 22:48:2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말로 하는 버스킹 '말하는대로'에 출연한 배우 수현이 '어벤저스2' 출연에 대한 비화를 공개했다.

    11일 방송한 JTBC '말하는대로'에는 조승연 작가,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이었던 강원국, 배우 수현이 출연했다.

    이날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버스킹의 마지막 순서로 나선 수현은 "오늘 이렇게 여러분 앞에 서게 된 건, 한 번도 진솔하게 제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버스킹을 시작했다.

    이어 시민들을 향해 "나를 떠올리면 생각나는 게 뭐냐"고 친근하게 질문을 던졌고, 다수의 시민들에게 "어벤저스"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수현은 "대학생 시절 막연히 미디어에 관심을 가지고 기자를 했다"며 "당시 '국제'라는 타이틀을 좋아한 엄마의 제안대로 한중슈퍼모델 대회에 지원했고, 1위가 됐다"고 말했다.

    수현은 "이후 드라마 제안이 들어왔다. 어느날 눈을 떠보니 너무나 다른 세계와 다른 사람들 뿐이었다. 내가 이걸 할수 있는 사람인가를 스스로 물어봤다. '내 인생 다음'이 뭐지?' 스스로 묻고 답이 안나와서 갓 데뷔한 연예계에서 3년 공백을 가졌다. 집에서 장녀이고 심리적 압박이 컸다. 점점 사람들과 멀어지고 자존감이 곤두박질 칠 때 차인표씨가 운영하는 NGO에 나가면서 그곳 사람들에게서 위안을 받았고 인생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고, 결국에는 연예계 복귀까지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영화 '분노의 질주' 오디션으로 첫 할리우드 오디션에 도전했지만 떨어지는 고배를 마셨다"며 "제 철칙은 '오디션은 나를 알리기 위한 것이지 이것이 끝이 아니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오늘의 NO는 반드시 내일의 더 나은 YES라고 믿었다"라고 담담히 자신의 신념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는 "비슷한 시기에 미국 사극 장르인 '마르코폴로' 대본과 또 하나의 의문의 대본 한 장이 소속사로 왔다"며 "그게 바로 어벤저스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거의 내가 됐다는 걸 오디션장에서 알만큼 감독이 칭찬을 해줬다"고 말하며 그날의 기쁨을 회상했다. "하지만 다른 경쟁 여배우들처럼 유명하지 않아서 역할을 뺏길 위기가 굉장히 많았다"는 그녀는 "또 다시 기다림이 시작됐다. '내것이 아니어도 행복했어'라고 생각하며 스스로 마음을 비우는 상황까지 갔다"고 말하며 '어벤저스'에 출연하지 못할 뻔했던 상황을 고백했다. 이후 "마음을 비우니까 제가 할 수 있게 됐다"며 우여곡절 끝에 맡게 된 닥터 '헬렌 조' 역할의 숨은 비화를 공개하며 눈물을 보였다. 여기에 더해 '마르코폴로' 캐스팅까지 확정된 희소식을 전했다.

    수현은 "할리우드는 화려하지 않다. 매니저도 함께 갈수 없고, 혼자 용돈 받고 현지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하지만 늘 내면을 점검케 하고 상상 이상의 세상을 보여주고 더 다양한 사람을 보여주게 된 계기가 됐다. 그게 불안하고 불편하기 보다는 늘 다음을 기대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혹시라도 자신을 의심하고 힘들어하는 분에게 '괜찮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잠깐 멈추는 시간이 인생에는 꼭 필요하다"고 용기를 줬다.

    이날 방송에서 조승연 작가는 "어떤 사람이 새해를 만들어 가지고 우리를 나이 먹게 만들고, 떡국 먹게 만드나 역사 속으로 들어가서 범인을 찾아봤다"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고,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씨는 "앞으로 100세에서 120세 시대다. 직장생활 3년 5년이 중요한 시기는 지났다. 30년을 먹고 살 일거리를 찾아야한다"며 "진짜 인생은 내가 있는 삶이다. 인생 후반전은 나로서 살아야한다. 내 콘텐츠로 살아야한다. 내 콘텐츠는 어려운게 아니다. 여러분들도 현재 이야기를 쌓아가며 살고 있다. 맵고 짜고 쓴 이야기가 진짜 이야기다. 인생에서 누구나 다 성공할 수는 없지만 누구나 행복할 수 있다"고 강조해 박수를 받았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