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뭐길래' 50세 엄마 이승연 "가장 힘들 때, 딸이 위로해줘"

    기사입력 2017-01-11 16:00:56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배우 이승연이 엄마로서의 일상을 공개한다.

    12일 밤 11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배우 이승연이 딸 아람이와의 과거 에피소드와 최근 일상을 밝힌다.

    9살 딸을 키우고 있는 50살의 엄마 이승연은 "내가 힘든 시기에 딸 아람이가 3살이었다. 그 때 아람이가 많이 울어서 쉰 목소리로 '엄마 힘내' 그러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하늘에서 머리 위로 엄청난 것들이 떨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그 이후로 더욱 딸 아람이에게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 노력한다"고 말한다.

    이에 이승연의 남편 김문철은 "아내가 노산이고 늦깎이 엄마다보니 노력을 정말 많이 한다. 출산, 육아 관련 서적만 해도 40권 넘게 읽으며 공부하더라. 출산 당시 26시간 넘게 진통을 했는데 소리지르는 것이 태아한테 안 좋다고 '악'소리 한 번 내지 않아 놀랐다"고 이야기한다.

    이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승연은 속마음을 잘 털어놓지 않는 딸 아람이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엄마가 나와 잘 안 놀아주는 것 같아 속상했다"는 아람이의 말에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힌다.

    하루 24시간 딸 아람이를 위해 노력하는 엄마 이승연의 모습은 12일 밤 11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