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이태곤 폭행 장소 보니…선명한 핏자국 '심각'

    기사입력 2017-01-11 08:51:46

    '본격 연예 한밤' 배우 이태곤이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폭행 시비에 휘말린 이태곤에 대해 다뤘다.

    이태곤은 지난 7일 새벽 1시 치킨집 앞에서 두 남자와 폭행 시비에 붙었다.

    목격자는 "이태곤이 늦게 왔다. 닭 한 마리만 튀겨달라더라"며 "이태곤 주변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던 두 남자가 이태곤이 나가니까 뒤따라 나갔다. 한 사람이 비아냥거리고, 손가락질하는 걸 봤다"고 주장했다. 이후 비아냥거리던 남자가 이태곤에게 악수를 청했고, 고성이 오갔다는 것. 목격자는 "'넌 내가 연예인이라고 우습게 보이니' 한마디 했더니 때렸다"고 전했다.

    이태곤은 무방비 상태로 코를 맞고 쓰러졌고, 당시 폭행 장소에는 지금도 곳곳에 핏자국이 선명해 그날의 긴박했던 현장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했다.

    이태곤은 현재 코뼈가 부러지고 얼굴이 부어 공개할 수도 없는 상황. 이태곤 측은 "우리는 안 때렸으니까 안 때렸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상대방 두 남자는 자신들도 맞았다고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이태곤이 때렸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주변 CCTV나 목격자를 통해 쌍방 폭행으로 갈지 정당방위로 갈지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