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주영훈 "100억 작곡가, '토토가' 기사로 오해"

    기사입력 2017-01-11 22:53:39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작곡가 주영훈이 저작권료 100억 소문에 대해 밝혔다.

    11일 방송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슬럼프에 빠진 남편 주영훈을 격려하기 위해 그의 작업실을 방문한 아내 이윤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윤미는 "남편이 요새 슬럼프다. 요즘 자신이 만드는 곡을 사람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생각에 힘들어한다. 힘을 주기 위해서 도시락을 싸서 남편을 응원하고 싶다"고 말하며 남편을 찾아갔다.

    녹음실을 찾은 이윤미는 "남편 주영훈의 저작권료가 100억이라는 소문 때문에 여기저기에 밥을 많이 사고 다닌다"며 "도대체 언제 100억이 들어 오는 것이냐"고 주영훈에게 소문의 진실에 대해 물었다.

    이에 주영훈은 "기사 때문이다. 토토가 음원 매출 100억 이상, 최대 수혜자는 주영훈'이라는 기사가 난 적이 있다"며 "사람들이 100억과 주영훈만 보고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이날 주영훈과 이윤미는 과거 가수로 활동하던 모습의 영상을 보고 웃음을 터뜨렸다. 주영훈은 "저때 한참 풋풋할 때 나 만난거지"라고 말했고, 이윤미는 수긍했다.

    이윤미는 "당신 사후 70년간 저작권료 모으다 보면 100억 되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주영훈은 90년대 히트곡인 터보의 '스키장에서'가 탄생한 배경에 대해 "스키장에 가면 나오는 노래를 만들자 해서, 제목 'white love'에 부제목 '스키장에서'를 붙이고, '하얀 눈이 오는 스키장에서 만났어'라는 가사만 한 줄 덧붙였다"며 터보의 히트곡이 전략적으로 만들어졌음을 밝혔다. 이어 "나이트클럽에서 필요한 노래가 뭘까 분석하다가, 터보의 'happy birthday to you'와 '또 만나요'가 만들어졌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임상아의 '뮤지컬' 등 90년대 최고 히트곡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두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