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지마라~ '수면의 질' 이젠 5분만에 예측!

    기사입력 2016-12-20 16:07:10

    수면의 질을 깨어있는 상태에서 짧은 시간에 예측하는 방법이 새롭게 개발됐다. 기존의 밤새 잠든 상태에서 이뤄지는 방법과 달리 수면 전 단 5분간의 검사만으로 수면의 질을 예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수면 모니터링과 치료 등에 활발히 이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0일 의공학과 박광석, 정신건강의학과 정도언, 이유진 교수팀이 이 같은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Chronobiology International'의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수면 전 자율신경계의 활동이 수면효율과 밀접하게 관련이 있다고 가정했다. 자율신경계는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으로 구분한다. 교감신경은 몸의 '활동'과 부교감신경은 '휴식'과 관련이 있다. 수면 중에는 부교감신경이 활성화 돼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혈관이 이완되는 등의 변화가 나타난다.

    수면효율은 수면의 질을 평가하는 가장 보편적인 지표로 잠자리에 누워있는 시간과 실제 수면을 취한 시간 간의 비율로 계산한다.

    '수면 전 교감신경이 활성화된다면?' 이 경우 깊은 잠을 이루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즉, 연구팀은 수면 전 자율신경계의 작용을 확인하면 실제 수면 중 수면효율을 예측할 수 있다고 봤다.

    연구팀은 가설의 검증을 위해 60명의 대상자를 안정된 상태로 5분간 누워있게 했다. 그리고 압전센서(생체신호 등을 계측하기 쉬운 전기신호로 변환)로 심폐신호(심장박동, 호흡 등)를 측정한 후 이를 바탕으로 수면효율을 예측했다. 심폐신호는 자율신경계의 변화를 잘 보여주는 지표다. 5분간의 검사 후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실제 수면 중 수면효율도 평가했다.

    그 결과, 예측된 수면효율은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확인된 수면효율과 단 2%의 오차만을 가졌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의 효율을 측정하는 가장 보편적인 검사로 많은 장비를 부착하고 검사시설이 갖춰진 곳에서 하루를 자야한다.

    박광석 교수는 "개발된 방법은 가정환경에서도 수면효율을 장기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며 "수면효율의 변화는 여러 신체적, 정신적 건강 상태를 반영한다고 알려져 있는 만큼, 개발된 방법이 수면의 질 평가뿐 아니라 건강상태 평가 및 관리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깬 상태서 수면효율 예측을 위해 심폐신호를 측정하고 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