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측 팀킬? K씨 다른 女에도 "자태가"

기사입력 2013-03-07 16:34:36

박시후_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배우 박시후의 변호인 측이 고소인 A양의 실명을 공개해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7일 박시후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푸르메는 보도자료를 통해 "더 이상의 추측과 루머를 방지한다"며 박시후의 후배 K씨와 고소인 A양이 2월 14일 오후 1시부터 사건 발생 후인 16일까지 주고 받은 카톡 내용 전체를 언론에 공개했다.

박시후 측은 "하루만에 임신?"이라는 제목을 붙인 보도자료에 카톡 대화 내용이 담긴 이미지를 첨부했고, 여기에 고소한 A양의 실명을 가리지 않은 채 그대로 노출해 모든 언론사에 배포했다.

이로 인해 A양의 정보가 유출되면서 '신상 털기' 등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더욱이 푸르메 측이 첨부한 카톡 이미지에는 박시후 후배 K씨가 여성으로 보이는 제 3자와 대화한 해당 사건과 관계없는 내용도 함께 첨부됐고, 이후 그 부분의 삭제를 추가 요청해 빈축을 샀다.

결국 제3자의 실명까지 드러나버린 상태. K씨는 제 3자에게 "자태가 자태가", "카톡 지금 사진 자태가 예술", "전 XX님 턱선이 마음에 들어요"라면서 전화번호를 요구하는 내용의 대화를 나눴다.

한편 박시후 측은 카톡 전문을 공개하면서 "고소인 A양은 박시후를 고소한 뒤 갑자기 속이 메스껍다며 임신을 걱정하고 있다. 성관계를 한지 하루도 되지 않아 임신을 운운한다는 것은 상식에 반하는 행동일 뿐 아니라 이 사건의 본질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경찰이 요청한 핸드폰 제출건에 대해서도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사건 전후 통화 발신 내역과 문자메시지 발신 내역 및 문자메시지 내용,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모두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