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참패 김상수, SNS 비난쇄도 결국…

기사입력 2013-03-07 16:12:36

[포토] 김상수,
2013 월드베이스볼클래식 한국 대표팀이 15일 전지훈련지인 대만 자이현 도류구장에서 훈련을 실시했다. 김상수가 2루 수비훈련을 하고 있다.
도류(대만)=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3.02.15/


불난 데 부채질한 꼴이 됐다.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참가했던 대표팀 유격수 김상수(삼성)가 SNS 설화에 휘말렸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중하지 못하는 듯한 인상을 안겨주는 글을 남겨 네티들의 비난을 샀다.

김상수는 WBC 대표팀 선수단과 귀국한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한국인고니(한국에 온 거니?라는 의미). 넘 빨리 왔는가.ㅋㅋㅋㅋ 그래도 한국 오니깐 좋다~"는 글을 남겼다.

김상수는 자신이 출전하지 않았던 네덜란드전 결과에 대해서도 페이스북에 "(과거에는 네덜란드를)발랐는데 지금은 발렸네"라는 장난스런 메시지를 올렸다.

이같은 메시지는 한국 야구가 B조 1라운드 탈락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안고 돌아온 것 때문에 실의에 빠진 야구팬들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도대체 개념이 있는거냐", "선수 마음가짐이 저런데 경기를 제대로 하겠냐", "멘탈이 엉망이다"는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뒤늦게 김상수는 "죄송합니다. 진짜 그런 뜻으로 한거 아닌데. 죄송합니다"라고 사과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7일 오후 김상수의 페이스북 접속이 먹통이 될정도로 항의 방문자가 폭주하는 등 성난 여론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김상수의 선배인 '국민타자' 이승엽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인 것과 너무 비교된다"는 반응이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