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익준-류현경 소속사 측 "열애설 사실 무근" 부인

기사입력 | 2013-03-07 13:49:50

스포츠조선DB
양익준과 류현경의 소속사 측이 이들의 열애설에 대해 부인했다.

이들의 소속사인 프레인TPC 측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익준 류현경 두 배우의 열애설은 사실과 다르다"며 "류현경과 양익준은 2011년 영화 '디파쳐'를 함께 작업한 이후 현재까지 친분을 유지해왔다. 두 사람 다 감독 겸 배우라는 공통점이 있다 보니 자주 만나 서로의 작품에 대해 상의하고 조언하는 관계를 유지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금일 보도에 대해 본인들에게 확인한 바 연인관계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으니 보도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덧붙여 이들은 "얼마 전 양익준의 프레인TPC 영입은 두 사람의 친분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못박았다.

이에 앞서 한 매체는 7일 오전 "류현경과 양익준이 지난 해 단편영화 '디파쳐'로 만나 1년째 교제중이다"라고 보도해 열애설이 불거졌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140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