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사과, 대표팀으로서 경솔한 발언에 거듭 "죄송합니다"

기사입력 2013-03-07 20:46:24

제 3회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에 출전한 야구 국가 대표팀 유격수 김상수(삼성)가 페이스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6일 WBC 선수단과 귀국한 김상수는 귀국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한국인 고니. 너무 빨리 왔는가. 그래도 한국 오니깐 좋다”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많은 야구팬들은 WBC 1라운드조차 통과하지 못한 채 귀국한 시점에서 대표팀의 일원으로 하기에는 적절치 못한 말이라고 비난을 가했고, 이에 앞서 네델란드전에서도 김상수가 “(예전에는 네덜란드를)발랐는데 지금은 발렸네”라고 글을 남긴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더욱이 김상수의 이 같은 언행은 같은 팀 선배이자 대표팀의 맏형인 이승엽이 귀국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변명은 필요 없다.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인 것과 비교돼 더욱 큰 질타를 받았다.

결국 파장이 커지자 김상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죄송합니다. 진짜 그런 뜻으로 한 거 아닌데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하고 나섰다.

한편 WBC 한국대표팀은 1라운드 첫 경기인 네덜란드전에서 0-5로 패했고, 이후 호주전(6-0), 대만전(3-2)에서 승리를 거뒀으나 TQB(Team Quality Balance) 규정에 의해 탈락했다.


/스타엔 kahe@starnnews.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