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 강동희 감독 혐의 확인 소식에 '당혹·경악'

기사입력 2013-03-07 18:38:15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로 소환된 강동희(47) 감독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 알려지자 소속팀 원주 동부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며 크게 당혹스러워했다.

성인완 동부 단장은 검찰의 영장 청구 방침이 전해진 7일 오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검찰이 영장을 청구한다는 이야기는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황망하다"고 말했다.

성 단장은 이어 "강동희 감독이 이미 구속된 최모씨와 개인적 친분은 있지만 승부조작과 관련된 부분은 (무혐의를) 소명할 수 있다고 되풀이해왔기 때문에 믿고 있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고 침통해했다.

구단 차원의 대책에 대해서는 직접 상황을 확인하고 나서 마련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성 단장은 "일단 언론 보도로만 영장 청구 방침이 전해졌기 때문에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해보겠다"며 "강 감독이 실제로 구속이 될지 등 상황이 어떻게 이어지느냐에 따라 내부 논의를 거쳐 방침을 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강 감독이 구속될 경우 일반적 상식으로는 남은 코치진이 팀을 이끌고 남은 경기를 치러야겠지만 이 역시 정확한 상황을 알아본 뒤에 결정하겠다"며 조심스러워했다.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를 수사중인 의정부지검 형사5부는 강동희 감독을 소환해 강 감독이 2011년 3월 브로커 두명으로부터 수천만원을 받고 4차례 승부조작에 개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중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했다.

강동희 감독은 2011년 3월 브로커 두명으로부터 수천만원을 받고 4차례 승부조작에 개입한 혐의로 이날 의정부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inishmor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