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無' 포항, 최전방이 터져야 산다.

기사입력 2013-03-05 09:24:57

ⓒ 포항 스틸러스 페이스북 캡처
'외국인 선수 미보유팀 : 포항'

지난 1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발표한 2013시즌 K리그 클래식 선수 등록 현황에 따르면 총 501명의 선수 중 외국인 선수는 37명으로 약 7%를 차지했다. 얼핏 보기에 얼마 안 되는 수치인 듯해도, 2012 K리그 MVP-득점왕을 비롯해 K리그의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는 주인공들로 가득하니 피부로 느끼는 '영향력'은 훨씬 더 크다. 상황이 그렇다 보니 '외국인 선수 미보유팀 : 포항'이라는 문구에 더욱 눈길이 갈 수밖에 없었다. 좋지 않은 구단 사정에 기존 자원들을 잡는 데 사력을 다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그들이 믿고 기댈 수 있는 구석은 지난해 스플릿에 접어드면서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국내 선수들의 힘이 아니었나 싶다.

결과는 괜찮은 편이었다. 베이징 궈안과의 ACL 1라운드만 해도 무득점 무승부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서울과의 K리그 클래식 개막전에서는 2-2 무승부를 거두었다. 이 날, 서울이 데얀과 에스쿠데로가 득점에 힘 입었음을 고려하자면, 신진호-이명주가 골망을 흔든 포항의 성과도 대단했던 셈. "당장 팀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해서 외국인 선수를 수혈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황선홍 감독부터 "(힘들지 않겠느냐는 이야기에)전혀 신경쓰지 않는다. 우리가 잘한다면 훨씬 더 좋은 축구를 할 수 있다."는 황진성, 그리고 "외국인 선수는 없지만, 개인적으로 서울이 부럽지는 않다." 이명주까지, 그들의 자신감은 경기 후 진행된 인터뷰 곳곳에 진하게 배어 있었다.

그럼에도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에 담긴 '우려'는 여전하다. 그도 당연할 것이 현재 K리그가 외국인 선수에 가장 크게 의존하고 있는 부분이 '공격력'이고, 지난해 개인 득점 순위만 봐도 TOP 10 중 외국인 선수의 숫자가 무려 7명이었다. 그렇다고 나머지 3명의 국내 선수 중 포항 소속의 걸출한 공격수가 있는 것도 아니며, 그 기준을 TOP 20으로 늘려도 12골을 터뜨린 황진성이 14위에 기록된 게 전부다. 이대로라면 '외국인 선수 없이 그정도면 선방했다'는 위로를 들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미디어데이 당시에 내세웠던 '각종 대회의 우승'이라는 목표에 쉽게 다가가기가 힘들다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는 것도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

이런 포항이 '외국인 선수가 한 해 농사를 좌우한다'는 인식을 뒤집을 수 있느냐는 결국엔 최전방 자원들의 득점력 폭발 여부에 달렸다. 지난 시즌 포항의 득점원을 살펴봤을 때, 최전방 자원으로 꼽히는 박성호와 고무열이 기록한 득점은 각각 9골, 6골. 중원 자원이었던 황진성이 12골, 이명주가 5골을 뽑아냈고, 측면 자원 노병준과 조찬호가 합쳐서 13골을 터뜨렸으며, 김대호, 김원일, 김광석 등으로 이뤄진 플랫 4의 득점력이 10골에 달했음을 감안하면 분명 아쉬운 수치다. 또, 파괴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 아사모아와 시즌 중반 강원으로 넘어간 지쿠도 각각 6골씩을 뽑아내며 일정 부분은 차지했다.

중앙 미드필더, 측면, 그리고 수비 자원에서 올해에도 작년만큼의 득점력을 터뜨려준다는 희망적인 가정을 해도 최전방 자원들의 분발은 무척이나 절실하다. 지난 서울전에서 포항은 황진성의 종적인 침투가 빛을 발했고, 이명주의 기막힌 중거리 슈팅으로 값진 무승부를 일궈냈다. 물론 공중과 측면을 가리지 않으며 연계에 충실했던 박성호의 포스트 플레이가 긍정적이긴 했지만, 토종 선수들의 자존심을 세우며 외국인 선수 의존도가 높은 현재의 대세에 크나큰 반향을 일으키기 위해선 이 선수를 포함 고무열, 배천석에게도 예년과는 다른 특별한 무언가가 요구되는 법. 결국엔 최전방의 사활에 올 시즌 포항의 운명이 달렸다. <홍의택 객원기자, 제대로 축구(http://blog.naver.com/russ1010)>

※객원기자는 이슈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위해 스포츠조선닷컴이 섭외한 파워블로거입니다. 객원기자의 기사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