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정 "매니저에게 욕설 퍼부어 패싸움 모면"

기사입력 | 2013-03-05 11:23:44

배우 강혜정이 걸쭉한 욕설 덕분에 패싸움을 모면한 일화를 공개했다.

강혜정은 최근 진행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녹화에서 "몇 년 전, 지방의 모처에서 영화 촬영 중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회식하고 있었는데 취객이 시비를 걸어왔다"며 운을 뗐다.

그는 "이미 모두가 취해있는 상태라 감정적으로도 격해지고 이러다 큰 사고가 나겠다 싶어 매니저와 긴박하게 작전을 짰다"고 밝혔다.

그 작전은 다름 아닌 걸쭉한 욕설. 강혜정은 "관심을 끌기 위해 순간적으로 매니저에게 양해를 구한 뒤 내가 할 수 있는 최고로 심한 욕설을 매니저에게 퍼부었다"며 "여배우로서는 상상도 못할,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고성을 퍼붓다 보니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의 관심이 우리에게 쏠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나와 매니저의 연기 덕분에 자칫 큰 싸움이 날 뻔한 분위기는 흐지부지 풀어지고 대신 사람들 모두가 나를 말렸다. 심지어 그 시비를 걸던 취객은 나를 미친 사람으로 보고 돌아갔다"고 말했다. 또한 강혜정은 당시 상황에 대한 거침없는 재연으로 녹화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

특유의 솔직, 과감한 입담을 선보인 강혜정의 취객 저지사건은 5일 밤 11시 15분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