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고소인 A씨, 카톡 전문 공개 '진실공방 새 국면'

기사입력 2013-03-05 11:06:37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배우 박시후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박시후가 1일 서울 서부경찰서에 도착해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박시후는 지난 15일 후배 연기자 K씨의 소개로 술자리를 가진 연예인 지망생 A씨(22)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박시후는 "서로 호감을 느끼고 마음을 나누었을 뿐 위력 행사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다. K씨 또한 강제추행 혐의로 박시후와 같은 날 피소됐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3.03.01/
박시후(35)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연예인 지망생 A씨(22)가 사건 다음날 박시후의 후배 연기자 K씨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전문을 5일 공개했다. A씨가 이번 사건에 직접적으로 나선 것은 지난달 15일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박시후 측이 A씨를 비롯해 한 언론과 인터뷰를 한 A씨의 선배 B씨, 박시후의 전 소속사 대표 C씨 등을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이 카카오톡 메시지는 앞서 언론에 한 차례 공개된 바 있다. '술이 안 깬다'는 A씨의 메시지에 K씨가 '너 실수한 거 없다' '클럽이나 가자'라고 답문을 보내고 이에 A씨가 '**(클럽이름) 간다고 했지?'라고 답하는 내용까지다.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이후의 대화라고 보기 어려운 일상적인 내용이라, 성관계에 강제성이 없었다는 박시후 측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정황 증거로 경찰에 제출됐다.

하지만 A씨는 박시후 측이 대화 내용 중 자신에게 유리한 일부 내용만 공개해 사실을 왜곡시켰다면서 K씨와의 카카오톡 대화 전문을 공개했다. 메시지 내용을 보면, A씨가 '내가 더 놀란 건 내가 왜 박시후 그 오빠랑 침대에 있었냐는 거'라고 말하자 K씨가 '같이 자려고 했는데 침대가 너무 좁아서 거실로 나왔다'고 답했고, 다시 A씨는 '예상밖의 일'이라고 보냈다.

이 대화에는 K씨가 '어제 취했다' '술 다시는 안 마신다'고 말한 부분도 있다. 사건 당시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밝힌 K씨의 주장과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김수정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는 주점에서 박씨의 제안으로 술 마시기 게임을 하다가 홍초와 소주를 섞은 술을 몇 잔 마신 뒤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박씨와 마음을 나눌 시간조차 없었다"면서 "A씨는 자신이 기억하는 사실과 피의자 K의 대화 내용이 전혀 상반되자 그때서야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같은 날 8시 3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K씨 자신에게 유리해 보이는 부분만 편집해 언론을 통해 유출한 이유와 피의자들의 변소 내용과 카톡 대화 내용이 전혀 상반된 이유는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시후 측이 A씨를 맞고소한 데 대해 "피해자는 이 사건 피해 사실을 인식하고 경찰에 신고하기까지의 과정에서 피의자 측에 어떤 연락을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A씨가 합의금을 뜯어낼 목적으로 박시후의 전 소속사 대표 C씨와 사전에 공모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박씨의 전 소속사 대표로부터 수회에 걸쳐 합의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그와 어떤 공모도 한 사실이 없으며 이를 소명할 만한 충분한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표향 기자 suza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