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파문에 농구계 충격 "믿기지 않는다"

기사입력 2013-03-05 12:32:11

프로농구 현역 감독의 승부 조작 가담 혐의. 농구계 충격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믿기지 않는다'며 검찰 조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혐의를 받고 있는 감독과 소속 구단은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4일 밤 언론 보도가 터진 후 구단 관계자는 급히 해당 감독을 만나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이 자리에서 해당 감독은 "억울하다. 결코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5일 오전 통화에서도 "결코 그런 일이 없다"며 거듭 억울함을 호소했다.

해당 구단은 "만에 하나 잘못이 있다면 감싸주고자 하는 의도는 없다. 하지만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사실인 것처럼 이야기할 수도 없다. 전적으로 감독을 믿는다"는 입장이다. 프로농구연맹(KBL) 역시 추후 검찰 수사 방향을 확인한 뒤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기도 의정부지검 형사 5부는 최근 프로농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이 과정에서 현직 프로농구 사령탑인 B감독이 2년 전쯤 3000만원을 받고 승부 조작에 가담한 정황을 포착하고 소환을 검토중인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 소환 여부와 구체적 시기는 5일 오전까지 당사자에게 통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된 A씨는 승부 조작 대가를 B감독에게 전달하고 이중 10% 정도를 용돈으로 받아 스포츠토토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밤 사이 이 소식이 언론을 통해 전해지자 농구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모 구단 관계자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 일이다. 그 분 인격과 품성을 볼 때 그런 일을 할 리가 없다. 돈이 아쉬운 분도 아닌 걸로 아는데…"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당시 시즌 막판이라 순위 자리매김을 하는 과정이었을지 모른다. 플레이오프에서 상대적으로 유·불리한 매치업이 있으니 상대 팀에 따라 강약을 조절했을 수는 있다. 어쩌면 그 과정이 마치 승부를 조작한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 않았겠느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중요한 사실은 불법성 여부다. 금품 수수의 사실관계와 대가성 입증 여부가 사건의 핵심이다. 검찰 수사도 이 부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농구계는 전반적으로 '설마'하는 분위기 속에서도 '만에 하나'라는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채 사건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