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경쟁자들, 트레이드 가능성은?

기사입력 2013-03-05 11:08:02

넘치는 선발자원, 과연 다저스는 트레이드를 할까.

LA다저스의 '한국 출신 루키' 류현진을 향해 말들이 많다. 첫 선발등판에서 부진하자 곧바로 불펜행 가능성을 제기하는 식이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다른 선발 후보들에 대한 트레이드설도 계속 제기되고 있다. 다저스의 잉여자원 처리,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현재 다저스의 선발투수는 총 8명이다. 원투펀치 자리는 확실하다. 개막전 선발로 낙점된 좌완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와 FA시장에서 역대 두번째로 높은 금액인 총액 1억4700만달러(약 1600억원)를 들여 데려온 우완 잭 그레인키가 1,2선발을 맡는 건 당연한 사실이다.

스프링캠프를 통해 3선발도 명확히 드러나고 있다. 홀수해에 강점을 보이는 조시 베켓이 2경기서 5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연봉만 놓고 봐도 베켓은 1900만달러(약 207억원)의 그레인키에 이어 많은 연봉인 1575만달러(약 171억원)를 받는다.

4선발은 채드 빌링슬리가 유력해지고 있다. 빌링슬리는 시범경기 2경기서 4⅓이닝 동안 5실점으로 좋진 않지만, 다저스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MLB.com 등 현지 언론에서도 "빌링슬리가 건강하다면, 선발에서 제외되는 건 상상하기 힘든 일"이라며 선발진 합류를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팔꿈치 상태가 변수일 뿐이다.

이제 남은 건 류현진과 크리스 카푸아노, 애런 하랑, 테드 릴리다. MLB.com은 류현진이 셋과 5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하거나, 불펜에서 시즌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류현진 영입 시부터 꾸준히 제기된 트레이드 가능성도 주목해야 한다.

셋 중에서 가장 먼저 계약이 종료되는 건 릴리다. 계약 마지막 해인 릴리는 올시즌을 마치면 조건 없이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다. 하지만 릴리는 어깨 부상으로 인해 아직 재활 과정 막바지에 있다. 개막 시점에 선발로 던질 몸상태가 안 될 가능성이 높다. 시범경기에선 1경기에 나와 2이닝 1실점했다.

릴리는 이들 중 가장 고액연봉자다. 커쇼와 빌링슬리의 1100만달러(약 120억원)보다 많은 1200만달러(약 130억원)를 받는다. 게다가 37살의 나이 또한 걸림돌이다. 노장으로 활용 가치가 낮다. 상대 입장에서 트레이드 카드를 맞추기 가장 어려운 선수다. 현지에서도 다저스가 릴리에게 이런 돈을 투자한 게 어리석은 짓이었단 평가가 계속되고 있다.

류현진이 LA다저스의 스프링캠프인 애리조나 카멜백 랜치 글렌데일 구장에서 14일 오전(한국시간) 공식훈련을 시작했다.
크리스 카푸아노
글렌데일(애리조나)=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3.02.14/
반면 크리스 카푸아노와 애런 하랑은 트레이드 가능성이 높다. 상대적으로 '저비용 고효율'을 낼 수 있는 선수들이다. 카푸아노의 연봉은 600만달러(약 65억원), 하랑은 700만달러(약 76억원)다. 물론 두 명 모두 류현진의 첫 해 연봉인 250만달러(약 27억원)보다 높은 금액을 받지만, 류현진과 달리 계약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카푸아노와 하랑은 지난해 다저스 선발진을 든든히 지켰다. 카푸아노는 에이스 커쇼와 함께 가장 많은 33경기에 선발등판해 12승12패 평균자책점 3.72를, 하랑은 31경기서 10승10패 평균자책점 3.61을 기록했다. 언제든 로테이션을 지키며 두자릿수 승수를 올릴 만한, 검증된 카드다.

카푸아노와 하랑은 2014시즌에 대해 옵션이 걸려 있다. 둘 모두 구단과 선수, 상호합의에 따라 오른 연봉을 받거나 바이아웃 조항에 따라 계약해지 시 돈을 받게 돼 있다. 릴리와 마찬가지로 2013시즌을 끝으로 다저스와 결별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카푸아노는 2014시즌 연봉 800만달러(약 87억원)에 바이아웃 100만달러(약 11억원), 하랑의 경우 연봉 800만달러에 바이아웃 200만달러(약 22억원)의 조건이다. 다저스로서는 바이아웃 금액을 주고 내보내거나, 더 큰 연봉을 안겨줘야 하는 상황. 양키스를 넘어 가장 많은 돈을 지출하는 팀으로 거듭난 다저스로서는 막대한 사치세를 감안해 서둘러 잉여자원을 처분해야 하는 입장이다.

카푸아노와 하랑에 대한 트레이드설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이미 뉴욕 메츠나 콜로라도 등이 카푸아노에 관심을 보인 바 있다. 또한 5일(한국시각) 하랑의 피칭을 볼티모어와 밀워키의 스카우트가 면밀히 관찰하는 모습이 포착되며 또다시 트레이드 가능성이 제기됐다.

다저스는 이날 스프링캠프 첫 휴식일을 맞았다. 메이저리그 캠프에 있는 선수들은 대부분 휴식을 취했지만, 하랑은 스프링캠프 홈구장인 카멜백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너리그 경기에 등판해 3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계속 5일 로테이션을 지켜왔기에 거르지 않고 마이너리그 경기에 나선 것이다.

볼티모어는 선발 후보가 다저스만큼이나 많은 팀이다. 하지만 LA타임스에 따르면 비싸지 않은 자원을 항상 예의주시하는 볼티모어가 하랑의 영입에 나설 수도 있다고. 밀워키의 경우 에이스 요바니 가야르도의 몸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비롯해 선발진 보강이 필요한 상태다. 두 팀 모두 검증된 베테랑인 하랑에 충분히 관심을 보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저스는 캠프 막바지까지 둘을 끌고 갈 가능성이 높다. 둘에게 문제가 없다는 걸 보여준 뒤, 적기에 트레이드 카드로 쓰겠단 생각이다. 다저스가 효율적인 트레이드를 성공시킬 수 있을까.


이명노 기자 nirvana@sportschosun.com

류현진이 LA다저스의 스프링캠프인 애리조나 카멜백 랜치 글렌데일 구장에서 15일 오전(한국시간) 공식훈련을 소화했다.
다저스 투수 애런하랑
글렌데일(애리조나)=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3.02.15/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