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 Live]강풍 습격, 경기 중단에 올림픽파크-VMC 운영 스톱

    기사입력 2018-02-14 15:38:07 | 최종수정 2018-02-14 16:25:51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의 경기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다. 경기 전 강풍으로 인해 보안 출입구 천막이 뜯겨나가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4/

    14일 오전 10시경 발령된 강풍 특보로 '평창 올림픽'의 발목이 잡혔다.

    이날 오후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과 일본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이 열릴 관동하키센터. 역사적인 대결을 앞두고 많은 취재진이 베뉴미디어센터(VMC)에 자리 잡았다. 경기 전 취재 준비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계속된 강풍으로 안전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있어 VMC가 폐쇄됐다. 오후 3시5분 경 일이다. 그 전 사전에 이동 권고를 했지만, 상황이 악화돼 폐쇄를 결정했다. 이에 취재진은 급히 경기장 내 미디어 트리뷴으로 이동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의 경기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다. 경기 전 강풍으로 인해 미디어센터가 안전문제로 폐쇄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4/

    관동하키센터 VMC 폐쇄 전엔 강릉 올림픽파크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다. 오후 2시 기준 초속 8.7m의 강풍이 불었다. 방문객은 실내 영업장으로 입장 또는 발길을 돌렸다. 특히 슈퍼스토어는 철대와 천 등을 이어 만든 가건물. 강풍에 지붕이 뜯어져 서둘러 영업을 중단했다.

    12일 강원도의 강한 바람으로 인해 평창올림픽 설상 종목 일부가 연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11일 정선 알파인 활강 경기와 12일 용평 알파인 경기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연기됐다. 평창 동계올림픽 설상 종목이 열리는 강원도 일대는 12일 하루종일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올림픽 스타디움 앞에 깃발이 강한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평창=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2

    경기 일정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당초 이날 오전 10시15분 열릴 예정이었던 알파인 스키 여자 회전 예선을 강한 바람으로 인해 1시간 연기됐다. 그러나 스케줄을 재차 조정해 오전 10시30분으로 재공지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과 일본의 경기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다. 경기 전 강풍으로 인해 미디어센터가 안전문제로 폐쇄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4/

    이미 바람으로 인해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이 연기 됐다. 또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은 예선전 없이 바로 결선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당시 슬로프스타일에 참가했던 선수들은 강풍으로 너무 위험한 상황에서 자기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고 불만을 쏟아낸 바 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올림픽파크의 경우 오후 6시 이후 바람이 약해지면 다시 정상 운영될 것으라 보고 받았다"며 "강풍 대책을 수립해 안전 운영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강릉=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