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 피겨]그래도 씩씩한 김규은-감강찬 "아쉽지만 포기 않았기에 후회없다"

    기사입력 2018-02-14 10:22:49

    14일 오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피겨스케이팅 페어 부문 쇼트 프로그램 경기가 열렸다. 대한민국 김규은 감강찬 조가 경기를 펼쳤다. 만족스럽지 못한 연기에 눈물을 보이고 있는 김규은-감강찬.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4
    "아쉽지만 끝까지 포기 않고 안해서 후회 없다."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19)-감강찬(23) 조의 눈물이었다. 김규은-감강찬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에 감점 1점을 합쳐 42.93점을 따냈다. 큰 실수 없는 깔끔한 연기였지만 자신들의 이번 시즌 최고점(55.02점)은 물론 지난 9일 팀 이벤트에서 받은 52.10점에도 미치지 못했다.

    1그룹 1번으로 나선 김규은-감강찬은 멕시코 영화 OST인 '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마쳤지만, 스로 트리플 살코에서 큰 실수를 범했다. 이어 트리플 살코까지 여파가 있었지만 김규은-감강찬은 그룹3 리프트을 잘 마무리했다. 이어 김규은-감강찬은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과 스텝 시퀀스,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을 안정적으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아쉬운 연기에 김규은은 키스앤크라이존에 넘어가며 속상한 마음에 눈물까지 흘렸다.

    감강찬은 "아쉽지만 끝까지 포기 않고 안해서 후회 없다. 그래도 재밌었다"고 했다. 눈물을 흘린 김규은은 "실수를 해서 아쉽다. 그래도 최대한 할만큼 했다"고 했다. 김규은-감강찬은 마지막으로 더 나은 미래를 다짐했다. 그는 "이렇게 큰 대회를 처음 나왔다. 느낌이나 분위기 어떤지 안 것 같아서 앞으로 더 준비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앞으로 실수가 나오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김규은-감강찬은 지난 9일 열린 팀 이벤트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김규은-감강찬은 개최국 쿼터로 페어 종목 첫 올림픽 출전에 성공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