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Live]'스피드신성'김민석 해냈다!사상 첫 1500m銅!

    기사입력 2018-02-13 21:30:10 | 최종수정 2018-02-13 22:40:10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가 열렸다. 김민석이 1분44초93을 기록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시상식을 마치고 관중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는 김민석.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가 열렸다. 김민석이 1분44초93을 기록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깜짝 동메달 소식에 링크 안을 껑충껑충 뛰어다니고 있는 김민석.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가 열렸다. 김민석이 1분44초93을 기록했다. 힘차게 질주하고 있는 김민석.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가 열렸다. 김민석이 1분44초93을 기록했다. 경기를 마치고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김민석.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남자 1500m 에이스' 스무살 김민석(성남시청)의 패기만만 첫 올림픽에서 빛나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석은 13일 오후 8시 펼쳐진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경기에서 15조에 편성됐다. 라트비아의 해럴즈 실로프스와 맞대결을 펼쳤다. 세계기록(1분41초02) 보유자이자 랭킹 1위인 데니스 유스코프(러시아)가 IOC의 제재로 출전하지 못하면서 1500m는 격전지가 됐다. 14조의 유력한 우승후보 네덜란드의 키엘트 누이스가 1분44초01로 통과하며 1위로 오른 직후 김민석이 링크에 나섰다. 첫구간을 23초94에 주파했다. 스타트에서 눈에 띄게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김민석!" "김민석!" 환호성이 강릉오벌을 뒤덮은 가운데 1분44초93의 호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자신의 최고기록 1분43초13에 미치지 못했지만 혼신의 레이스였다. 첫올림픽이라도 믿어지지 않는 침착한 매너였다.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여유도 선보였다. '네덜란드 강호' 누이스에 0.92초, 파트릭 로에스트의 1분44초86에 불과 0.07초 뒤진 중간순위 3위에 오른 채 남은 3조의 경기를 지켜봤다. 16-17조의 기록이 모두 김민석에 미치지 못했다. 마지막은 조이 맨티아(미국)와 스베르 룬데 페데르센(노르웨이)의 맞대결이었다. 이들도 김민석을 넘지 못했다. 동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김민석이 펄쩍 뛰어올랐다. 밥 데용 코치와 뜨겁게 포옹하며 스무살의 첫 올림픽, 첫 동메달을 자축했다. 대한민국 응원단을 향해 김민석이 질주했다. 짜릿한 동메달의 기쁨을 온몸으로 만끽했다. 강릉오벌은 "김민석!"을 연호하는 함성으로 뒤덮였다. 금메달은 누이스, 은메달은 로에스트, 동메달은 대한민국의 김민석이었다.

    김민석은 자타공인 1500m 에이스다. 일곱살 때 스케이트화를 신은 이후 발군의 기량을 발휘했다. 16세에 최연소 태극마크를 달았고, 17세 되던 2016년 창춘주니어세계선수권에서 우승했다. 같은해 릴레함메르 유스올림픽 이 종목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삿포로아시안게임 1500m 금메달(1분46초26)과 팀추월 금메달에 이어 평창올림픽 테스트 이벤트로 열린 지난해 종목별세계선수권에서 세계 5위(1분46초05)에 올랐다.





    김민석은 강인한 멘탈을 지녔다. 스케이팅도, 훈련도, 생활도 스스로 결정하는 '자기주도적'인 선수다. 뚜렷한 주관으로 평정심을 유지할 줄 안다. 어리지만 남다른 '포스'가 있다. 언뜻 '꽃길'만 걸은 듯한 엘리트 선수지만 남다른 노력, 치열한 승부근성으로 정상을 유지해왔다. 아버지가 직접 촬영해주는 영상을 보고 또 본다. 유튜브를 통해 세계적인 스케이터들의 경기 장면도 수시로 살핀다. 코치와 주변의 조언을 귀담아 듣되, 영리하게 자신만의 스케이팅으로 소화하는 능력이 남다르다. 경기전 만난 김관규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운영위원장(용인대 교수)은 "김민석은 어릴 때부터 또래들보다 월등히 앞선 실력을 보여준 뛰어난 선수"라고 귀띔했다. "어릴 때는 500m부터 5000m까지 전관왕을 했다. 5000m 장거리를 주로 뛰다 최근에는 1500m에 주력하고 있다. 장거리 훈련이 기본적으로 돼 있기 때문에 지구력이 뛰어나다. 안방 응원을 등에 업고 마지막 뒷심을 얼마만큼 내줄지가 승부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누군가 일을 낸다면 그것은 김민석이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김 위원장의 예언은 보란듯이 적중했다.

    사진제공=갤럭시아SM

    사진제공=갤럭시아SM

    김민석은 올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도 의미있는 성장을 이어왔다. 지난해 11월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2차월드컵에서 1분45초43의 기록으로 4위에 올랐고, 12월 캘거리 3차 월드컵에서 1분43초49로 10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월드컵에서 1분45초42로 20위를 기록했다. 이승훈은 11일 5000m 레이스 직후 팀추월에 함께 나서는 후배 김민석에 대해 "자신의 종목 1500m에서 잘 탈 것으로 믿고 있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월드컵 시리즈를 처음 치르며 시행착오도 있었다. 올시즌 첫 월드컵에서 팀추월 금메달을 따고, 1500m 4위에 오르며 선전했지만 이후 북미 지역 월드컵에서는 부진했다.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음을 다잡았다. 동계체전에서 4관왕에 오르며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강릉오벌 현장에선 또래 정재원, 박지우와 셀카를 찍으며 첫 올림픽을 즐겼다. 12일 경기 하루 전날 훈련후 인터뷰에서 김민석은 "경기장에서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스무살 스케이터' 김민석이 약속을 지켜줬다. 안방 평창올림픽에서 자신의 가치를 경기장에서 제대로 보여줬다. 평창의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4년후 2022년 베이징올림픽의 희망을 밝혔다.
    강릉=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