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이정수-조해리 "최민정 실격 이유, 추월 과정서 손 넣었기 때문"

    기사입력 2018-02-13 21:57:18 | 최종수정 2018-02-13 22:01:45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결승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최민정이 캐나다 부틴킴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괴물' 최민정(20·성남시청)이 꿈꾸던 동·하계올림픽 사상 최초 4관왕은 페널티로 허무하게 날아가버렸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 A에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 한국 쇼트트랙 최초로 올림픽 500m 금메달을 노린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충격의 실격 판정을 받았다. 사상 첫 4관왕의 꿈도 무산이 됐다.

    1번 레인에서 스타트한 최민정은 레이스 초반 세 번째에서 선두를 추격했다. 3바퀴가 남은 시점부터 스피드를 올린 최민정은 아웃 코스로 선두 폰타나와 킴 부탱을 추월하기 시도했다. 마지막 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마지막 경쟁을 펼친 최민정은 마지막 날 들이밀기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육안으로 판정이 어려운 상황, 결국 비디오 판독에 돌입했다. 역전 금메달의 꿈을 노렸지만, 최종 판정은 페널티였다. 결국 은메달도 실패했다.

    그렇다면 최민정은 왜 페널티를 받았을까.

    최민정은 두 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선두로 치고 나가려고 했다. 그 상황에서 킴 부탱(캐나다)도 함께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 때 최민정과 킴 부탱의 접촉이 발생했다. 최민정의 왼손이 킴 부탱 앞에 자리했다. 이정수 KBS 해설위원과 조해리 SBS 해설위원은 이구동성으로 "아쉽지만 판정이 맞다"고 전했다. 이 위원은 "규정이 바뀌었다. 지금은 뒤에서 추월하는 선수가 앞선수에 팔을 넣고 들어오면 강하게 규제한다. 과거엔 심판 재량이었는데 지금은 확실히 잡는다"고 했다. 조 위원 역시 "추월하려는 과정에서 왼손을 넣으면 무조건 실격"이라고 전했다. 대한체육회 역시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