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 쇼트트랙]'맏형' 곽윤기 "분위기 좋아 세계정상 설 수 있을 것"

    기사입력 2018-02-13 21:11:49 | 최종수정 2018-02-13 21:12:26

    쇼트트랙 남자 5,000미터 계주 예선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1위로 골인하며 결승에 진출한 곽윤기, 임효준, 황대헌, 서이라, 김도겸이 환호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쇼트트랙 남자 5,000미터 계주 예선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황대헌이 김도겸을 밀어주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지금처럼 분위기가 좋아서 세계정상에 설 수 있을 것이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계주팀이 12년 만의 올림픽 금메달을 확신했다.

    '맏형' 곽윤기(29·고양시청)-임효준(22·한체대)-황대헌(19·부흥고)-김도겸(25·스포츠토토)으로 구성된 남자 쇼트트랙 계주팀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예선에서 조 1위로 결선행에 성공했다. 기록은 6분34초510. 올림픽 신기록이었다.

    대표팀은 김도겸-임효준-곽윤기-황대헌 순으로 주자를 구성했다. 헝가리, 일본, 미국과 한 조에서 대결을 펼친 한국은 김도겸이 1번주자로 나서 두번째로 스타트를 끊었다. 세번째 주자 곽윤기가 반바퀴를 더 타며 선두 자리를 따냈다. 이후 한국은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순탄한 레이스를 이어갔다. 30바퀴를 남겨두고 미국과 헝가리에 추월을 당하며 3위로 내려섰지만, 18바퀴를 남기고 선두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2위로 레이스를 펼치던 한국은 11바퀴를 남기고 기가 막힌 교체로 선두를 탈환했다. 이후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친 한국은 무난히 선두에 올랐다.

    경기가 끝난 뒤 곽윤기는 "지금처럼 분위기가 좋아서 세계정상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효준은 "경기장에 관중들이 너무 많이 오셔서 우리에게 너무 큰 힘이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도겸은 "우리가 다 같이 준비한 만큼 우리가 각자 만족할 수 있는 레이스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쇼트트랙은 한국의 '효자 종목'이지만 남자 계주 분위기는 그리 밝진 않았다. 금 맛을 12년 동안 보지 못했다. 2006년 토리노올림픽이 마지막 남자 계주 금메달이었다.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에서 계주 금메달 12년 한을 풀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남자 대표팀. 대망의 결선은 22일 진행된다.

    강릉=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