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인터뷰]병마 딛고 평창에 선 주형준"기회 준 승훈형에게 감사"

    기사입력 2018-02-13 20:52:34 | 최종수정 2018-02-13 21:06:07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가 열렸다. 대한민국 주형준이 1분46초65를 기록했다. 힘차게 질주하고 있는 주형준.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지난해 몸이 많이 아팠다. 포기할 뻔한 순간도 있었다. 기회를 준 승훈이형에게 감사하다. 후회없는 레이스를 해 떳떳하다."

    소치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주형준(28·동두천시청)이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혼신의 질주를 펼친 후 자신의 마음을 활짝 열어보였다. "올시즌 월드컵 시리즈에서 실수가 많고 기록이 좋지 않아 아쉬움이 있었는데 시즌 마지막 가장 큰 대회에서 큰 실수없이 개인적으로 만족스러운 기록을 얻었다. 후회없는 경기를 치렀다"며 웃었다.

    주형준은 13일 오후 8시 펼쳐진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 경기에서 5조 인코스에 편성됐다. 벨기에 마티아스 보스트와 치열한 맞대결을 펼쳤다. 4조 네덜란드의 파트릭 로에스트가 1분44초86의 호기록으로 1위를 끊은 직후 주형준은 스타트라인에 섰다. 주형준을 향한 뜨거운 환호성이 쏟아졌다. 첫구간을 24초32에 주파했다. 안방 팬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막판 뒷심이 작렬했다. 자신의 시즌 최고기록 1분46초12에 근접한 1분46초65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중간순위 4위에 올랐다.

    주형준은 여덟살 때 스케이트화를 처음 신었다. 부모님의 권유로 선수의 길에 들어섰고 쇼트트랙대표팀에서 활약하다 2011년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4년전 소치올림픽에서 이승훈과 함께 팀추월 은메달을 합작하고, 평창올림픽에서 선배 이승훈의 1500m출전권을 이어받은 '후배' 주형준은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에 최선을 다했다. 이승훈은 "언론에 늦게 보도가 됐을 뿐 지난해 대표선발전 직후 절친 후배 주형준에게 1500m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주형준은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에 충실했다. 쇼트트랙 선수 출신의 코너링은 매끄러웠다. 막판 뒷심 레이스에 안방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성이 쏟아졌다. 이날 믹스트존에서 주형준은 "자신이 뛸 수도 있었는데도 내게 기회를 양보해준 승훈이형에게 진심으로 감사한다. 좋은 기록이 나와서 형에게도 떳떳할 수 있게 됐다"며 활짝 웃었다.

    평창올림픽에 나서기까지 시련도 있었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시즌 시작이 늦었다. 병원에서 혈소판이 부족하다며 위급하니 당장 입원하라는 진단을 받았다. 수혈을 하고, 스테로이드 주사도 맞아야 한다고 했지만 도핑 때문에 스테로이드를 맞을 수 없었다." 주형준은 두번째 올림픽의 꿈을 포기할 수 없었다. 아픔을 딛고 기어이 올림픽의 꿈을 이뤘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뜨거운 응원을 받으며 레이스한 것은 처음이자 마지막일 것같다. 응원해주신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응원 덕분에 마지막 순간에 힘을 낼 수 있었다"며 고개 숙였다.

    소치올림픽 팀추월 은메달, 삿포로 아시안게임 금메달 멤버인 주형준은 늦게 합류하는 바람에 팀추월 예비엔트리로 이름을 올린 상황이다. "승훈이형, (김)민석, (정)재원이와 한팀이라는 생각으로, 나도 경기를 뛴다는 마음으로 함께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 올림픽이냐는 말에 단호하게 고개 저었다. "저는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2022년 베이징올림픽에도 도전할 겁니다." 포기하지 않는 청춘, 주형준이 반짝반짝 빛났다.
    강릉=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