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 쇼트트랙]'괴물' 최민정 女500m 결선 A행,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

    기사입력 2018-02-13 13:27:04 | 최종수정 2018-02-13 20:14:25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준준결승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최민정이 코너를 돌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이제 마지막 관문만 남았다.

    '괴물' 최민정(20·성남시청)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초 올림픽 500m 금메달 획득을 향해 순항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500m 준결선(8강) 1조에서 42초422, 올림픽 레코드로 결선행 티켓을 따냈다.

    판 커신(중국),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러시아)와 레이스를 펼친 최민정은 2번째로 스타트를 끊었다. 2위로 이어간 최민정은 마지막 2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올라간 뒤 끝까지 1위를 지켰다.

    최민정은 같은 장소에서 오후 9시 7분부터 펼쳐질 결선 A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역대 올림픽에서 세계 최강 한국이 정복하지 못한 건 여자 500m뿐이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부터 26년간 두 개의 메달밖에 없었다. 1998년 나가노 대회 때 전이경(현 싱가포르 여자대표팀 감독)이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때 박승희가 따낸 동메달이 전부다. 특히 네 대회 연속, 16년간 중국에 금메달을 빼앗겼다.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준준결승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경기 전 최민정이 몸을 풀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500m는 최민정의 주종목이 아니다. 그러나 최민정은 인생의 가장 큰 도전이라는 의미를 부여한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스피드와 스타트 능력을 향상시키면서 전종목 '싹쓸이', 동·하계올림픽 사상 전무후무한 4관왕을 노리고 있다.

    최민정의 2017~2018시즌 월드컵 500m랭킹은 2위다. 지난해 9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월드컵 4차 대회에선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강릉=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