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평창 쇼트트랙]'괴물' 최민정 女 500m 조 2위, 준결선 진출

    기사입력 2018-02-13 13:17:16 | 최종수정 2018-02-13 19:21:14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준준결승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최민정이 결승선을 2위로 통과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쇼트트랙 여자 500미터 준준결승전이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3위로 출발한 최민정이 코너에서 아웃코스로 추월을 시도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3/


    '괴물' 최민정(20·성남시청)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초 올림픽 500m 금메달 획득을 향해 순항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500m 준준결선(16강) 4조에서 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기록은 42초996.

    최민정은 같은 장소에서 오후 8시 11분부터 펼쳐질 준결선(8강)에서 결선 진출을 노린다.

    역대 올림픽에서 세계 최강 한국이 정복하지 못한 건 여자 500m뿐이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부터 26년간 두 개의 메달밖에 없었다. 1998년 나가노 대회 때 전이경(현 싱가포르 여자대표팀 감독)이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때 박승희가 따낸 동메달이 전부다. 특히 네 대회 연속, 16년간 중국에 금메달을 빼앗겼다.

    500m는 최민정의 주종목이 아니다. 그러나 최민정은 인생의 가장 큰 도전이라는 의미를 부여한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스피드와 스타트 능력을 향상시키면서 전종목 '싹쓸이', 동·하계올림픽 사상 전무후무한 4관왕을 노리고 있다.

    최민정의 2017~2018시즌 월드컵 500m랭킹은 2위다. 지난해 9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열린 월드컵 4차 대회에선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스타트에서 3위로 레이스를 시작한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치고 나갔다. 마지막 바퀴를 남기고 대혼전을 펼치던 최민정을 날들이밀기로 역전극에 성공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